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웅 "권력에 싸우던 尹 사직이 정치면, 사육신도 정치행보"

김웅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김웅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4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결국 물러난 것과 관련해 "정권의 개들은 윤 총장의 사직에 대해 정치 행보라고 욕하고 있다"며 "살아있는 권력과 싸우다 사그러지는 것이 정치 행보라면 사육신(死六臣)도 정치 행보를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사육신은 조선시대 단종의 복위를 위해 목숨을 바친 신하 6명으로, 충정(忠節)의 상징으로 여겨진다. 
 
검사 출신인 김 의원은 검찰 재직 시절 경험담을 담은 책『검사내전』으로 유명해진 인물이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난 한 해 정권은 윤석열 찍어내기에 올인했다. 말도 안 되는 누명을 뒤집어씌웠고 절차와 원칙을 위배하면서까지 징계를 때렸다"며 "하지만 모두 실패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찍어내기에 실패하자 이 정권은 윤석열 스스로 나가게 만들기로 했다. 바로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을 만드는 것"이라며 "중수청이 만들어지면 대한민국 검찰은 중국의 인민검찰원이 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경찰의 중국 공안화에 이어 검찰마저 중국화되는 것이다. 그것을 받아들이는 검찰총장은 있을 수 없다"며 "그래서 중수청은 검찰총장이 스스로 직을 던지게 만드는 흉계인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 의원 페이스북 캡처]

[김 의원 페이스북 캡처]

 
김 의원은 "지금이 아니면 직을 걸 시간이 없다"며 "(여당의) 속도조절론이란 결국 보궐선거 이후로 미루는 것이다. 보궐선거 이후에 중수청을 강행할 것이 뻔하다"고 했다. 이어 "그때쯤(보궐선거 뒤)이면 이미 새 검찰총장이 내정된 상태이고 윤 총장은 직을 걸어도 아무런 의미가 없다. 지금이 아니면 우리나라의 헌법정신과 민주주의를 위해 싸울 기회가 다시 오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또 "정권의 중수청 설치에 맞서 싸워야 하는 것은 우리 모두의 의무"라며 "윤석열 검사가 사라져도 우리에게는 수천 명의 검사와 판사들이 남아 있다. 그 소중한 직분을 민주주의와 헌법정신을 위해 불꽃처럼 태우라"고 글을 마쳤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