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석열 사의 수용 45분뒤 신현수 교체…"文의 정면대응"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사의를 즉각 수용했다. 동시에 윤 총장과의 사실상 유일한 소통 채널이던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의 사표를 수리하고, 후임 민정수석에 김진국 감사원 감사위원을 임명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현관에서 총장직 사퇴 의사를 발표하고 있다. 윤 총장은 최근 '중대범죄수사청' 설치 문제를 두고 여권과 날카롭게 대립해 왔다. 뉴스1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현관에서 총장직 사퇴 의사를 발표하고 있다. 윤 총장은 최근 '중대범죄수사청' 설치 문제를 두고 여권과 날카롭게 대립해 왔다. 뉴스1

 
정만호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3시 15분 “문 대통령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사의를 수용했다”는 짧은 공식 입장을 밝혔다. 윤 총장이 오후 2시 사의를 표명한지 1시간여만에 나온 공식 브리핑이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사표 수리 과정에 대해 “법무부에 윤 총장이 제출한 사표가 접수됐고, 사표 수리와 관련해서는 앞으로 행정절차가 진행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윤 총장의 후임 임명도 법에 정해진 관련 절차를 밟아서 진행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 수석은 45분 뒤인 오후 4시 재차 브리핑을 열어 신 수석의 후임에 김진국 감사위원을 임명했다고 밝혔다. 검찰총장의 사퇴에서 청와대 민정수석 교체까지 진행되는데 불과 불과 2시간 밖에 걸리지 않았다. 사실상 청와대가 윤 총장 사퇴에 대비하고 있었음을 시사하는 대목이다.
 
4일 임명된 김진국 대통령비서실 민정수석비서관이 청와대 춘추관에서 인사말을 하기위해 연단으로 올라서며 인사말을 마친 전임 신현수 수석과 교차하고 있다. 연합뉴스

4일 임명된 김진국 대통령비서실 민정수석비서관이 청와대 춘추관에서 인사말을 하기위해 연단으로 올라서며 인사말을 마친 전임 신현수 수석과 교차하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 사정에 밝은 여권 관계자는 “거취가 애매하던 신현수 수석까지 신속히 교체한 것은 윤 총장의 일방적 사퇴 선언에 따른 문 대통령의 정면대응 차원으로 이해된다”고 평가했다. 그는 “결국 애초에 신 수석을 기용한 의도가 윤 총장을 관리하기 위한 것임이 확인된 셈”이라며 “윤 총장이 떠나버렸기 때문에 신 수석의 용도 역시 공식 폐기됐음을 선언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현관에서 총장직 사퇴 의사를 발표하고 있다. 윤 총장은 최근 '중대범죄수사청' 설치 문제를 두고 여권과 날카롭게 대립해 왔다. 뉴스1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현관에서 총장직 사퇴 의사를 발표하고 있다. 윤 총장은 최근 '중대범죄수사청' 설치 문제를 두고 여권과 날카롭게 대립해 왔다. 뉴스1

 
문 대통령은 신 수석의 후임으로 또 다시 비(非)검찰 출신을 임명했다. 신임 김진국 수석은 인권 변호사 출신으로 노무현 정부 때 문 대통령이 이끌던 민정수석실의 법무비서관으로 근무한 경험이 있다. 문재인 정부 들어서는 감사원 감사위원을 맡아 왔다.
 
문재인 정부에서 임명된 5명의 민정수석 중 감사원 출신은 김조원ㆍ김종호 전 수석에 이어 이번이 세번째다.
 
여권에선 비검찰 출신 민정수석이 재등장한 배경에 대해 “문 대통령이 또 다시 검찰을 ‘개혁 대상’으로 공식화하겠다는 뜻을 나타낸 것”이란 평가가 나왔다. 그런 차원에서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같은 ‘반(反) 윤석열’ 진영을 대표하는 인사가 차기 검찰 총장에 지명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그래픽] 차기 검찰총장 거론 후보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전격 사의를 표명함에 따라 전국 검찰의 지휘부인 대검찰청은 직무대행 체제로 전환됐다. 차기 검찰총장 후보로 이성윤(59·연수원 23기) 서울중앙지검장과 조남관(56·사법연수원 24기) 대검 차장검사 등이 거론되고 있다.   jin34@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끝)

[그래픽] 차기 검찰총장 거론 후보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전격 사의를 표명함에 따라 전국 검찰의 지휘부인 대검찰청은 직무대행 체제로 전환됐다. 차기 검찰총장 후보로 이성윤(59·연수원 23기) 서울중앙지검장과 조남관(56·사법연수원 24기) 대검 차장검사 등이 거론되고 있다. jin34@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끝)

 
 
다만 2019년 하반기부터 시작된 여권과 윤석열 총장의 충돌을 청와대가 매끄럽게 제어하지 못하고 결국 파국을 맞게 되면서 문 대통령도 적잖은 상처를 받게 됐다. 여권의 한 핵심인사는 이날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윤 총장에 대한 임면권(任免權) 행사가 아니라 윤 총장을 붙들던 청와대와 문 대통령이 역으로 사퇴를 통보받은 모양새가 됐다”며 “결과적으로 ‘추ㆍ윤 갈등’ 국면에서 문 대통령이 윤 총장의 거취를 직접 정리하지 못한 데서 비롯한 ‘참사’”라고 평가했다.
또다른 여권 관계자도 “앞으로 검찰 조직에 청와대의 영(令)이 서겠느냐”며 “문재인 정부의 검찰개혁 동력이 상당 부분 상실될 가능성이 적지 않다”고 우려했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