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스트롯2 A양 뽑아라" 48만명에 문자 뿌린 충북도민회

미스트롯 시즌2가 충북도민회 중앙회의 문자투표 독려 의혹으로 공정성 시비에 휘말렸다. 연합뉴스

미스트롯 시즌2가 충북도민회 중앙회의 문자투표 독려 의혹으로 공정성 시비에 휘말렸다. 연합뉴스

TV조선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인 '미스트롯' 시즌2 결승을 앞두고 공정성 시비가 일고 있다. 충북도민회 중앙회가 특정 후보를 지지해달라는 내용의 문자를 48만여 명의 출향인에게 보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4일 충북경찰청에 따르면 최근 국민신문고에 "충북도민회 중앙회장이 48만여명의 출향인에게 충북 출신 A양을 지지해달라는 내용의 문자를 보냈다"며 "개인정보 보호법에 저촉되는지 조사해 달라"는 내용의 민원이 접수됐다.
 
지난달 25일 방송된 1라운드 때도 A양에 대한 투표를 독려하는 도민회장의 문자메시지가 발송됐다는 주장도 나왔다.
 
충북경찰청은 사실관계 확인을 위해 충북도민회 중앙회가 위치한 서울경찰청으로 해당 민원을 보냈다.
 
민원인으로 추정되는 누리꾼은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충북도민회가 문자메시지를 발송한 출향인 정보를 어떻게 수집했는지 의아스럽다"며 "수사기관은 이를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는 글도 올린 바 있다.
충북도민회 중앙회의 문자 투표 독려가 개인정보법 위반에 해당하는지는 아직 불확실하다.  
 
'미스트롯' 시즌2는 이날 오후 결승전을 치른다. 심사위원 점수, 대국민 응원 투표에 실시간 문자 투표 점수를 더해 최종 우승자를 선발한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