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SK로 돌아온 1조짜리 서린동 빌딩…국민연금 2000억 차익

서울 종로구 SK 서린사옥. 뉴스1

서울 종로구 SK 서린사옥. 뉴스1

 
SK의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 재매입 작업이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 현재 이 건물의 주인은 SK㈜ㆍSK이노베이션 등 그룹 계열사와 국민연금이 함께 출자한 펀드인데, SK가 국민연금 지분을 모두 사들이기로 한 것이다. SK와 국민연금의 지분 비율은 6대 4로 알려져있다.
 
서울지하철 1호선 종각역 근처에 있는 이 건물은 지하 7층, 지상 35층이다. 최태원 회장의 아버지인 고 최종현 회장이 건축을 결정한 뒤 2000년 준공됐다. SK는 2005년 이 건물을 뱅크오브아메리카(BOA)에 팔아 인천정유(현 SK인천석유화학) 인수 자금에 보탰다. 이후에도 SK는 임대료를 내고 건물을 그대로 사용했다. 서린빌딩의 소유는 2011년 지금의 펀드로 바뀐 상태다. 당시 업계 추정으로 BOA는 약 1000억원의 차익을 얻었다.
 
현재 서린빌딩의 건물 가치는 9900억~1조원으로 알려져있다. 거래가 최종 성사되면 국민연금은 10년 만에 약 2000억원의 시세차익을 얻는다는 게 업계 추산이다. 다만 SK는 건물 거래 가격과 관련한 내용은 공개하지 않는다는 방침이다. 
 
4일 업계에 따르면 SK는 부동산투자회사(리츠)를 세워 이 건물을 운영할 예정이다. 새로 만들어지는 리츠가 서린빌딩을 다시 사들이는 방식으로 소유 법인을 바꾼다. SK 계열사들은 리츠에 임대료를 내고 건물을 쓰게 된다. 계열사들은 매각 대금으로 새로운 투자처를 찾거나 연구개발(R&D)에 쓸 예정이다.
 
서울 종로구 SK 서린빌딩. 뉴스1

서울 종로구 SK 서린빌딩. 뉴스1

 
리츠는 이번달 국토교통부의 설립 인가를 받고, 올해 안에 상장하는 게 목표다. 업계에선 SK에너지가 갖고 있는 전국 주유소도 리츠 자산으로 넘길 거란 관측도 나온다. SK는 지난해 7월부터 이같은 계획을 추진해왔다.
 

수소 사업 3억 달러 조달 

SK는 리츠 뿐 아니라 수소 사업에도 속도를 내기로 했다. SK 그룹의 수소 사업 추진을 맡고 있는 SK E&S는 이날 그린론(Green Loan)을 통해 3억 달러를 조달한다고 밝혔다. 그린론은 신재생에너지, 에너지 효율화, 수소 관련 인프라 등 친환경 사업 분야로 투자 용도가 제한된 대출이다. 돈을 빌려주는 곳은 산업은행ㆍ수출입은행ㆍNH농협은행으로 구성된 ‘해외 M&Aㆍ투자 공동지원 협의체’다.
 
SK E&S는 이 돈을 미국 수소 기업인 플러그파워 지분 매입 대금에 보태고, 다른 수소 사업 확대에도 나선다. SK E&S와 SK㈜는 플러그파워에 1조8500억원(16억 달러)을 투자해 최대주주(지분 10%)가 됐다. SK E&S는 “국책 은행으로부터 그린론을 성공적으로 조달한 것은 미래 성장 가능성과 친환경성을 공식적으로 인정받은 결과”라며 “수소와 재생에너지 사업을 중심으로 ESG(환경ㆍ사회ㆍ지배구조)를 선도하는 글로벌 메이저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