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석열 사의 1시간만에…靑 "법무부서 사표 접수, 文이 수용"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사의를 수용했다고 정만호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윤 총장의 사의 표명이 있은 지 1시간여 만이다.
 
앞서 윤 총장은 이날 오후 2시 대검찰청 앞에서 총장직에서 물러나겠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윤 총장은 “검찰에서 제가 할 일은 여기까지”라며 “앞으로도 어떤 위치에 있든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고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힘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오후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에서 입장을 밝히기 전 잠시 눈을 감고 있다. 임현동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오후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에서 입장을 밝히기 전 잠시 눈을 감고 있다. 임현동 기자

 
문 대통령이 윤 총장의 사의를 수용하면서 관련 절차도 곧바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관계자는 “법무부에 (윤 총장) 사표가 접수됐다”며 “수리 관련 절차는 앞으로 행정절차에 따라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윤 총장 후임 인선과 관련해선 “법에 정해진 관련 절차를 밟아 진행될 것”이라고만 짧게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