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석열 검찰총장 전격 사의 "자유민주주의와 국민 지키겠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4일 전격 사의를 표명했다.
 
윤 총장은 이날 오후 2시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청사 앞에서 취재진을 만나 “검찰에서 제가 할 일은 여기까지”라며 총장직에서 물러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여권이 추진 중인 ‘검수완박’(검찰수사권완전박탈) 법안을 공개적으로 반대해온 윤 총장은 “이 나라를 지탱해온 헌법정신과 법치시스템이 파괴되고 있다.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에게 돌아갈 것”이라며 “저는 이 사회가 어렵게 쌓아올린 정의와 상식이 무너지는 것을 더는 두고 볼 수 없다”고 거듭 비판했다.
 
윤 총장은 그러면서 “지금까지 해온 것과 마찬가지로 앞으로도 어떤 위치에 있든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고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힘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사임 후 거취와 관련해선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윤 총장은 “그동안 저를 응원하고 지지해주신 분들, 그리고 제게 날선 비판을 해주신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입장 발표를 마무리했다. 
 
윤 총장은 이후 ‘오늘 입장 표명하는 이유가 있느냐’ ‘사퇴 이후 정치 입문 계획이 있느냐’ 등 이어진 취재진 질문에 아무런 대답하지 않은 채 청사 안으로 곧장 들어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