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음주운전’ 김윤상 “정말 죄송하다…어머니 눈물에 가슴찢어져”

[사진 김윤상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 김윤상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캡처]

 
김윤상 SBS 아나운서(33)가 음주운전 혐의로 입건되고 “변명의 여지가 없다. 죄송하다”며 사과했다.
 
4일 김윤상 아나운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변명의 여지가 없다. 제 잘못이다. 실망하신 분들께 다 너무 죄송하다”고 적었다.  
 
이어 “어머니가 우시는 걸 보니 제 가슴이 찢어진다, 못난 사람이다”며 “어떠한 비판도 달게 받고 되새기겠다. 정말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또한 김 아나운서는 자신의 팬 카페에 “많이 실망했지. 나도 스스로한테 실망 많이 했어”라며 “반성하면서 조심하게 지낼게. 다들 늘 응원해주는데 못난 모습 보여서 정말 미안해”라고 글을 남겼다.
 
경찰에 따르면 김 아나운서는 이날 오전 3시쯤 서울 용산구의 한 주상복합아파트 주차장에서 승용차를 몰다가 벽면을 들이받아 소화전과 벽 일부를 파손한 혐의를 받는다.
 
목격자의 신고로 경찰이 출동했으며 사고 직후 김 아나운서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인 0.08% 이상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김 아나운서가 채혈 검사를 요구해 경찰은 혈액을 채취한 뒤 국립과학수사연구소에 분석 의뢰했다.  
 
경찰 관계자는 “채혈 검사 결과가 당일 음주측정보다 우선하게 된다”며 “조만간 김윤상을 불러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번 사안과 관련, SBS 측 관계자는 “(김윤상 아나운서는) 모든 프로그램에서 하차했다”며 “조사 결과에 따라서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15년 SBS에 입사한 김 아나운서는 예능 프로그램 ‘골목식당’ ‘한밤의 TV연예’ ‘집사부일체’ 등에 출연하며 친숙한 이미지로 사랑받았으며, 현재 ‘SBS 8 뉴스’ 스포츠뉴스를 진행하고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