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尹 지금 사표 낸다면 잘못된 결단, 오명 벗기 힘들것"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4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거취 관련 입장 발표를 앞두고 “윤 총장이 지금 사표를 낸다면 그것은 잘못된 결단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홍 의원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서 “지금은 70년 검찰의 명예를 걸고 문재인 대통령 연루 여부 세 가지 사건에 전 검찰력을 쏟아야 할 때”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살아 있는 권력은 수사 하지 않고 지금 사표를 내면 죽은 권력이던 이명박, 박근혜 수사를 매몰차게 한 것 마저 정의를 위한 수사가 아니고 벼락출세를 위한 문재인 정부의 수사였다고 인정할 수밖에 없다”며 “검찰 수사권을 해체 시킨 당시의 마지막 총장이었다는 오명을 벗어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또 “어제 대구지검 방문도 정치권 진입을 타진해 보기 위한 부적절한 행보였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주는, 검찰총장 답지 않은 정치 행위를 했다는 오해도 받을 수 있다”고 했다.  
 

관련기사

홍 의원은 윤 총장을 향해 “정면 돌파하라”고 조언한 뒤 “나는 윤 총장의 기개와 담력을 믿는다. 정치는 소임을 다 한 후 해도 늦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한편 윤 총장은 이날 오후 2시 대검 청사 앞에서 직접 거취 관련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윤 총장은 최근 여권에서 추진하는 중대범죄수사청 설치 등 ‘검수완박’(검찰수사권 완전박탈) 법안에 “직을 걸어 막을 수 있는 일이라면 100번이라도 걸겠다”며 강하게 반대해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