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대통령 “LH 투기 의혹, 발본색원하라” 지시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제9회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제9회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전·현직 직원들이 정부의 신도시 예정 부지 정보를 이용해 땅 투기를 했다는 의혹과 관련해서 문재인 대통령이 ‘발본색원(拔本塞源)’을 지시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4일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경기 광명·시흥 신도시 투기 의혹과 관련해 추가 지시를 내렸다”며 이같이 밝혔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신도시 투기 의혹이 일부 직원의 개인적 일탈인지, 뿌리 깊은 부패 구조에 기인한 것인지 규명해 발본색원하라고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구조적 문제 해결을 위한 근본적 대책이 될 수 있는 제도 개선책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감사원의 감사에 대해서는 “감사원이 판단할 문제”라며 “정부 차원에서 선제적으로 빠르고 엄정하게 조사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3기 신도시 전체를 대상으로 국토교통부와 LH 등 관계 공공기관의 신규 택지개발 관련 부서 근무자 및 가족 등에 대한 토지 거래 전수조사를 빈틈없이 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전수조사는 총리실이 지휘하되 국토부와 합동으로 인력을 투입, 한 점의 의혹도 남지 않게 강도 높게 진행하라고 했다.
 
한편 LH는 이날 대국민 사과문을 내고 모든 직원·가족의 토지거래 사전신고제를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또 장충모 사장 직무대행 주재로 비상대책 회의를 개최했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