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임은정 페북 찾아간 진중권 "한명숙 대변에 향수 뿌리는 꼴"

임은정 대검찰청 감찰정책연구관. 뉴스1

임은정 대검찰청 감찰정책연구관. 뉴스1

윤석열 검찰총장의 지시로 한명숙 전 국무총리 모해위증 의혹 사건에서 배제됐다고 주장하는 임은정 대검찰청 감찰정책연구관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대변에 향수 뿌리는 꼴밖에 안 될 것”이라며 댓글을 달았다.  

 
진 전 교수는 4일 임 연구관이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 “한명숙 밑 닦아드리라는 권력의 명령”이라며 댓글을 달았다.
 
임 연구관은 지난 2일 “수사권을 부여받은 지 7일 만에, 시효 각 4일과 20일을 남겨두고 윤 총장과 조남관 차장검사의 지시로 한 전 총리 모해위증 사건에서 직무 배제됐다”고 주장하는 글을 올렸다. 대검찰청은 “총장이 임 연구관에게 사건을 배당한 적이 없다”고 즉각 반박했다.
 
그러자 임 연구관은 “감찰부장 지시에 따라 한 전 총리 관련 사건을 조사한 지 벌써 여러 달”이라며 “범죄 혐의를 포착해 수사 전환하겠다고 보고하자 ‘감찰3과장이 주임검사’라는 서면 지휘서를 받았다”고 재차 주장했다.  
 
임 연구관은 “총장의 직무이전 지시로 인해 뒤늦게나마 사안의 진상을 규명하고, 사법정의를 바로 잡을 수 있는 마지막 기회를 잃게 되지 않을지 매우 안타깝다”는 감찰부의 입장문도 SNS에 공개하기도 했다. 진 전 교수는 이 글에 댓글을 달았다.
임은정 대검찰청 감찰정책연구관 SNS에 달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의 댓글. 페이스북 캡처

임은정 대검찰청 감찰정책연구관 SNS에 달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의 댓글. 페이스북 캡처

 
진 전 교수는 “한명숙(전 총리) 밑 닦아드리라는 권력의 명령”이라며 “그분이 대변 본 물증들이 너무 확실해서 대변에 향수 뿌리는 꼴밖에 안 될 것이다”라고 적었다.
 
이어 “본인도 재심을 원하지 않잖은가”라며 “아무튼 열심히 뿌리라”고도 했다.
 
앞서 진 전 교수는 SNS 글로 임 연구관을 겨냥하면서 “문제는 부족한 실력을 넘치는 충성심으로 때우는 이들이 득세한다는 데에 있다”며 “제 직분에 충실한 사람들은 쫓겨나고 그 자리를 기회주의자들, 출세주의자들이 차지한다는 것, 그게 문제”라고 지적한 바 있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