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시멜로 테스트 130초 기다린 갑오징어…침팬지 만큼 똑똑

침팬지와 맞먹는 자제력을 보인 갑오징어. 사진 알렉산드라 쉬넬 박사 연구팀

침팬지와 맞먹는 자제력을 보인 갑오징어. 사진 알렉산드라 쉬넬 박사 연구팀

갑오징어가 ‘마시멜로 테스트’에서 침팬지나 까마귀 수준의 자제력을 보였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시카고대학 ‘해양생물실험실’(MBL)에 따르면 케임브리지대학 심리학과의 알렉산드라 쉬넬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MBL에서 이뤄진 갑오징어 대상 실험에서 얻은 이런 결과를 영국 ‘왕립학회보B ’(Proceedings of the Royal Society B)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아동의 자제력을 시험하기 위해 개발된 ‘마시멜로 테스트’의 갑오징어판을 개발해 실험했다. 이 테스트는 마시멜로 하나를 당장 먹을지, 아니면 조금 더 기다렸다가 두 개를 먹을지 선택하는 실험이다.  
 
그 결과 갑오징어는 눈 앞에 먹이를 두고도 더 나은 보상을 위해 50~130초까지 기다릴 수 있는 자제력을 보였다. 이는 뇌가 큰 척추동물인 침팬지, 까마귀, 앵무새 등에 맞먹는 것으로 연구팀은 설명했다. 
 
또 눈 앞의 먹이를 보고서도 큰 보상을 위해 더 오래 참는 갑오징어가 더 높은 학습력을 나타냈다. 연구팀은 반복 실험에서 오래 참은 갑오징어가 먹이 보상에 더 빠른 적응을 했다고 판단했다. 연구팀은 “빨리 학습하는 갑오징어가 자제력 발휘에서도 더 나았다”고 했다.
 
인간과 침팬지 이외 동물에서 자제력과 지능 간의 상관 관계가 밝혀진 것은 갑오징어가 처음이라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연구팀은 갑오징어가 생존을 위해 위장을 하고 지내기 때문에 만족 지연 특성을 보유하게 된 것일 수도 있다고 했다. 다만 연구팀은 갑오징어가 어떻게 이런 자제력을 갖게 됐는지는 정확하게 제시하지 못했다.  
 
쉬넬 박사는 “갑오징어는 대부분의 시간을 위장한 상태로 먹잇감을 기다리며 보내다가 먹이를 낚아챌 때 잠깐 위장을 푼다”면서 “하지만 이때 갑오징어를 노리는 포식자들에게 노출되는데, 만족 지연은 이런 과정의 부산물로 진화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