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텍사스주 마스크 의무화 폐지에…바이든 "마스크 착용 여전히 중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3일 마스크 의무 착용을 철회하기로 한 일부 주에 대해 '네안데르탈인 생각'이라며 비판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대통령 집무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가 결코 가지 말아야 할 것이 네안데르탈인의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마스크를 쓰는 것은 여전히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텍사스주와 미시시피주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경제 활동 제한을 모두 풀기로 했다. 그렉 애벗 텍사스 주지사는 2일(현지시간) "마스크 착용 의무화 등 코로나와 관련된 모든 행정명령을 철회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