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화훼 농가, 급식업체도 주려면…” 여당서 4차 지원금 증액 시사

국회 심사를 앞둔 20조원 규모 4차 재난지원금의 증액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추가 지원 대상으로 거론되는 건 우선 농업계다. 앞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차 지원금 대상으로 농어민을 언급했지만, 실제 추가경정예산안(추경)에선 제외됐다. 이에 한국농업경영인중앙연합회는 “정부는 소득 감소분 산출이 어렵다는 이유로 농업인 지원을 배제해 왔는데, 마찬가지로 이를 명확하게 알 수 없는 노점상이 지원 대상에 포함됐다”며 “기준 없는 편 가르기식 복지 정책은 국민적 갈등을 초래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정부는 추가 지원자 분류 착수

농림축산식품부는 4차 지원금 대상에는 들지 못했지만 코로나19 영향으로 피해 지원이 필요한 농가를 분류하는 작업을 시작했다. ▶입학·졸업식을 비대면으로 진행하면서 직격탄을 맞은 화훼 농가 ▶온라인 개학과 원격 수업으로 공급처를 잃은 급식 업체 ▶유흥업소 등에 납품하는 안주용 과일 재배 농가 ▶사회적 거리두기로 위축한 농촌 여행 관련 업종 등이 추가 지원 대상으로 거론된다.
 
2021년 4차 재난지원금 그래픽 이미지. [자료제공=기획재정부]

2021년 4차 재난지원금 그래픽 이미지. [자료제공=기획재정부]

여당은 재난지원금 대상 확대를 통한 추경 증액을 시사했다. 이낙연 대표가 “4차 지원금 규모는 20조원을 넘길지도 모른다. 꽤 놀랄 만한 변화가 있을 것”(지난달 27일)이라고 말한 시점은 이미 정부가 구체적인 추경안을 완성해 놓은 이후였다. 홍익표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지난 2일 “소득이 줄어든 농가의 경우 추가 지원의 필요하다는 논의가 국회에서 이뤄지고 있기 때문에 약간의 증액 가능성이 있다”고 거들었다.
 
강은미 정의당 비상대책위원장도 3일 “지난해 화훼농가에서 280억원, 친환경 급식 농가에 520억원 등의 피해가 발생했다”며 “추경안을 심사하는 과정에서 사각지대가 없는지 꼼꼼히 살피고, 이를 해소하기 위한 대책을 찾겠다”고 말했다. 
 
세종=임성빈 기자 im.soung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