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이든 “5월 말까지 전국민 백신 공급” 시기 두달 앞당겨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미국이 ‘게임 체인저’인 전 국민 백신 접종 완료 시점을 당초 7월 말에서 5월 말로 앞당기기로 하고 백신 생산 총력전에 나섰다.
 

미국, 국방물자생산법 다시 발동
J&J 백신 생산, 경쟁사 머크도 참여
물량 늘리려 이례적 ‘적과의 동침’
접종 지연 독일선 “영국이 부럽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2일(현지시간) 백악관 연설에서 “5월 말까지 모든 미국 성인이 접종할 수 있는 충분한 백신을 공급할 수 있는 궤도에 올랐다”고 밝혔다. 미국 거주 성인 2억6000만 명분 백신 확보 목표 시점을 기존에 제시한 7월 말에서 두 달 앞당긴 것이다.
 
이를 위해 국방물자생산법을 다시 발동해 미 식품의약국(FDA)이 세 번째로 긴급사용승인(EUA)을 한 존슨앤드존슨(J&J) 백신을 경쟁사인 머크(Merck)사가 일부 생산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관련기사

 
백악관은 J&J 백신 공급이 지연되자 머크가 생산에 참여하도록 직접 주선했다고 밝혔다. 경쟁사가 한 제품을 나눠 만드는 것은 전례 없는 ‘적과의 동침’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경쟁자였던 세계 최대 제약회사 가운데 두 곳이 함께 일하게 됐다”면서 “제2차 세계대전 때 봤던 기업 간 협업 형태”라고 설명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머크에 연방 예산 2억6880만 달러(약 3015억원)를 지원해 필요한 생산설비를 갖추도록 했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바이든 행정부는 취임 직후인 1월 말 J&J의 백신 생산에 차질이 빚어진 사실을 알게 됐다. J&J는 당초 이달 말까지 백신 3700만 도즈를 공급하기로 돼 있으나, 그 절반 수준인 2000만 도즈밖에 공급하지 못하게 됐다고 지난주 하원 청문회에서 밝혔다.
 
관료들은 전국을 샅샅이 뒤져 백신 생산시설을 찾았고, 머크를 낙점하게 됐다. 머크는 홍역·볼거리 같은 어린이 필수 접종 백신의 유일한 공급자이자 2019년 에볼라 백신 개발에도 성공한 백신계 최강자지만, 코로나19 백신은 임상 1상에서 항체가 만들어지지 않아 개발을 중단했다.
 
머크의 긴급 투입은 올 하반기 이후 안정적인 백신 공급을 위한 것으로 봐야 한다고 WP는 풀이했다. 모든 미국 성인이 백신 접종을 마친 후에도 변이 바이러스 확산과 ‘부스터 샷’(예방 효과가 강화된 업그레이드 백신) 필요성 때문에 계속 백신 수요가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유럽의 대표적인 ‘방역 모범국’이었던 독일은 이제 ‘백신 선도국’ 영국을 부러워하는 신세가 됐다. 3일(현지시간) 블룸버그의 백신 트래커에 따르면 독일은 약 640만 회분의 코로나19 백신을 투여해 100명당 접종 횟수는 7.7회다. 이는 영국(31.92회)·미국(23.68회)뿐 아니라 유럽연합(EU) 평균(7.77회)에도 못 미친다. 한국은 0.04회다.
 
독일 내에선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현지 매체에선 1면 톱으로 “영국 여러분, 우리는 당신들이 부럽습니다!”(빌트지 2월 24일자)라는 기사가 나오는가 하면, 야당인 자유민주당 마르코 부시만 대표는 “심지어 모로코가 독일보다 접종 속도가 빠르다”고 비판했다.
 
울리히 웨겔트 독일 일반의협회장은 파이낸셜타임스(FT)에 “EU가 백신을 충분히 공급하지 못한 문제도 있지만 이젠 백신을 사용하지 못하고 쌓아두고 있다. 이건 수치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현재 독일은 65세 이상에서 효과가 있다는 충분한 데이터가 없다는 이유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18~64세 성인만을 대상으로 접종하고 있다. 
 
워싱턴=박현영 특파원, 서울=석경민 기자 hypar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