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0억대 집값 떠밀려…10만명 탈서울 러시

서울 강남권의 한 대기업에 다니는 최모(38)씨는 지난해 마포구 아현동 78㎡(약 24평) 아파트에 전세를 놓고 경기도 고양시 도내동 30평 아파트에 전세로 입주했다. 최씨는 “아이가 자라면서 직장과 가까운 곳에 좀 더 넓은 집을 구하고 싶었지만 너무 비쌌다”며 “맞벌이라 3살 아이 육아 문제도 있어 처가댁이 있는 고양시로 가게 됐다”고 말했다.
 

작년 서울인구 991만명으로 감소
자연환경 좋은 지방으로 떠나기도
“직장 멀어졌지만 아이 키우기 쾌적”

15살·9살 자녀를 둔 박모(46)씨는 학원이 많은 지역을 찾다 강남권은 집값 때문에 고려 대상에서 제외하고 1년 전 서울 관악구 신림동 34평 아파트에서 경기도 평촌 학원가에 있는 32평 아파트로 이사했다. 박씨는 “목동과 평촌을 두고 고민하다 목동 집값이 더 비싸고 평촌에 녹지시설이 많아 이곳을 선택했다”고 말했다.
 
서울 인구변화 추이.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서울 인구변화 추이.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탈(脫)서울’ 인구가 늘고 있다. 3일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서울 인구는 991만1088명으로 32년 만에 1000만명 아래로 내려섰다. 전년 대비 증감률은 2019년 -0.38%에서 -1%가 됐다.
 
서울을 벗어나는 주요 원인으로는 부동산이 꼽힌다. KB부동산 리브온에 따르면 2014년 12월 4억9177만원이던 서울 평균 아파트값은 2020년 12월 10억4299만원으로 올랐다. 같은 기간 서울 인구는 1036만9593명에서 991만1088명으로 줄었다.  
 
자치구별 인구 현황. 그래픽= 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자치구별 인구 현황. 그래픽= 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집값과 관계없이 좋은 환경을 찾아 자발적으로 탈서울 한 사례도 있다. 배우 겸 모델인 곽지현(33)씨는 서울의 미세먼지를 피해 지난해 4월 남편·딸과 함께 강원도 양양군 현남면에 새 둥지를 틀었다. 평생 서울에서 살던 곽씨는 3년 전 딸이 태어난 뒤로 이렇게 미세먼지가 많은 곳에서 아이가 나가 놀 수 있을까 고민했다고 한다.
 
탈서울에 대한 만족도는 조금씩 달랐다. 최씨는 “직장까지 마을버스·지하철로 1시간 40분 정도 걸리고 은행에 가려면 차를 타야 하지만 아이가 쾌적하고 안전하게 놀 수 있는 공간이 많은 점은 좋다”면서도 “사실 떠밀리듯 경기도로 온 면도 있어 아이가 초등학교에 입학할 때쯤 다시 서울로 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씨 역시 같은 생각이었지만 평촌에 1년 정도 산 지금은 계속 살아도 좋겠다는 쪽으로 마음이 기울었다.
 
박원갑 KB국민은행 부동산 수석전문위원은 “자발적 선택도 있지만 최근에는 하나의 거대한 성이 돼버린 서울에서 떠밀려 간 사람들이 많을 것”이라며 “집값이 폭락하지 않는 한 당분간 탈서울 현상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최은경 기자, 양양=박진호 기자 choi.eu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