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 올해 안에 8억9000만명 백신 접종…"내년 올림픽 의식"

 
중국 베이징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이뤄지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중국 베이징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이뤄지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중국이 내년 2월 예정된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중국 정부는 올해 말까지 전체 인구의 64%에 해당하는 약 8억9000만명에게 백신을 접종해 ‘집단 면역’을 형성하겠단 방침이다.
 
중국 관영 매체인 글로벌타임스는 3일(현지시간) “올해 6월 말까지 5억6000만명, 하반기에 3억3000만명에게 백신을 접종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매체는 이를 논의하기 위해 전날 중국 질병통제센터의 각 지부 관계자들이 화상 회의를 했다고 전했다.
 
베이징의 대표적인 쇼핑 거리인 왕푸징에 2022년 베이징 올림픽 개막일을 알리는 대형 카운트다운 시계가 설치됐다. 신경진 기자

베이징의 대표적인 쇼핑 거리인 왕푸징에 2022년 베이징 올림픽 개막일을 알리는 대형 카운트다운 시계가 설치됐다. 신경진 기자

 
보도에 따르면 이번 회의는 오는 7월 예정된 중국 공산당 100주년 기념행사와 하반기 국제회의, 내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등에 대비하기 위해 열렸다. 한 회의 참가자는 “당국이 각 지자체 별로 접종 목표를 세우게 하고 업무를 할당했다”고 전했다.
 
실제로 안후이(安徽)성과 상하이(上海) 등 일부 지자체는 올해 상반기까지 지역 내 인구의 40~50%를 대상으로 접종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고 한다. 중국 정부는 백신 접종률에서 앞서고 있는 다른 나라들과 격차를 줄이겠다는 방침이다.
 
지난해 중국 위생보건당국이 백신 접종 계획을 발표하는 모습. [CCTV 캡쳐]

지난해 중국 위생보건당국이 백신 접종 계획을 발표하는 모습. [CCTV 캡쳐]

  
당국의 강력한 추진에도 계획대로 될 지 여부는 아직 미지수다. 안후이 질병통제센터 관계자는 “약 150만명 분량의 백신이 6000만명 이상에게 투여된 상황”이라며 “백신 접종을 위한 장소와 인력 등 더 많은 자원과 투자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중국 내 인구는 약 14억명으로, 현재까지 백신 접종률은 3.5% 정도다.
 
특히 중국 내 전문가들은 일부 백신이 해외로 수출된 점을 들어 백신이 모자를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에 대해 관영 매체 환구시보는 2일(현지시간) “중국 정부가 향후 3개월 이내에 백신 생산을 늘릴 예정”이라며 “해외에서 백신을 수입할 가능성도 있다”고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김선미 기자 calling@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