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LH 토지보상 최고책임자까지 땅투기 의혹 리스트에 등재

 
경기 광명시흥 신도시 예정 부지를 사들인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 가운데에는 토지 보상 업무를 총괄하는 부서 책임자가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국토부는 3일 자체 조사를 통해 "LH 직원 13명이 신도시로 지정된 지역에 12개 필지를 사들인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는 2013년 광명·시흥 사업본부에서 근무한 A씨도 포함됐다. 그는 당시 토지 보상 업무를 담당하는 부서 책임자였다. A씨는 이후 하남지역본부 부장 등을 역임하며 신도시 보상 업무에 관여했다.
3기 신도시로 추가 확정된 광명?시흥 지구에 LH 공사 직원의 땅투기 의혹이 제기되는 가운데 3일 오후 경기도 시흥시 과림동의 모습. 장진영 기자

3기 신도시로 추가 확정된 광명?시흥 지구에 LH 공사 직원의 땅투기 의혹이 제기되는 가운데 3일 오후 경기도 시흥시 과림동의 모습. 장진영 기자

A씨는 2019년 6월 지인과 함께 10억 3000만원에 과림동 논 2739㎡를 사들였다. 3.3㎡당 단가는 124만원이었다. 이 지역에서 20년째 공인중개사를 운영한 민 모 씨는 "당시 주인이 매물로 내놓은 가격은 180만원 정도였다"며 "생각보다 너무 싼 가격에 팔려 의아했다"고 말했다. A씨가 산 땅은 3기 신도시로 지정된 지역의 중심부 있다. 대형 화물 트럭이 지날 수 있는 폭의 도로변에 위치해 이 지역에서도 입지 조건이 좋은 곳으로 알려져 있다.  
김원 기자

김원 기자

3일 이곳에 가보니 토지 주변에 울타리가 쳐져 있었고, 출입문은 굳게 닫혀 있었다. 인근에서 6년째 폐기물처리업체를 운영한 우 모 씨는 "2년 전 멀쩡한 논을 갈아엎고 나무를 잔뜩 심어놨다"며 "이후 주인이 찾아온 걸 한 번도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A씨는 이날 한 언론과 인터뷰에서 "매입한 땅이 농경지여서 화훼농사를 짓는 내용으로 농업경영계획서를 제출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A씨의 논에는 버드나무 묘목이 빽빽하게 심겨 있었다. 광명시 노온사동에서 식물원을 운영하는 김모 씨는 "버드나무 묘목을 간격도 두지 않고 이렇게 심어놓은 건 처음 봤다"며 "정상적으로 봤을 때 이렇게 심는 건 미친 짓이고 어떤 나무를 얼마나, 어떻게 심어야 보상을 최대한 받을 수 있는지 자세히 아는 사람의 의도인 것 같다"고 말했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