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 간부가 술 취해 식당 손님 폭행…'5인 이상' 방역수칙도 위반

제주지방경찰청. [중앙포토]

제주지방경찰청. [중앙포토]

제주지역 경찰 간부가 술을 마신 상태에서 시비가 붙은 식당 손님을 폭행해 경찰에 입건됐다.
 
제주특별자치도경찰청은 제주동부경찰서 소속 A 경정을 폭행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3일 밝혔다.
 
A 경정은 지난달 23일 제주 시내 한 식당에서 직원들과 식사를 하던 중 B씨와 시비가 붙자 폭력을 행사한 혐의를 받고 있다.
 
A 경정은 시비가 붙기 전 방문한 다른 식당에서 직원 5명과 함께 식사하는 등 방역수칙도 위반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방역 당국에 해당 내용을 통보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A 경정과 B씨 모두 처벌을 원치 않아 폭행 혐의에 대해서는 '공소권 없음'으로 사건이 종결될 것으로 보인다"며 "이와 별개로 A 경정이 폭행한 사건에 대해 조사를 벌이고 조만간 징계 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