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년간 학교 안 나온 아이…부모 거부로 가정방문도 못 해

[앵커]



이번에도 아동 학대를 의심할 만 한 징후가 있었지만 아이가 숨지는 걸 막지 못했습니다. JTBC 취재결과 숨진 아이는 지난해부터 단 한 번도 학교에 나온 적이 없습니다. 아이의 담임 교사가 수 차례 가정 방문을 시도했지만 부모가 모두 거부했습니다.



윤정민 기자입니다.



[기자]



숨진 아이는 초등학교 1학년이던 2019년, 지금의 학교로 전학을 왔습니다.



첫 해엔 학교에 잘 나왔습니다.



하지만 지난해부터 아이는 단 한 번도 학교에 출석하지 않았습니다.



개학 첫날인 어제도 역시 학교에 가지 않았습니다.



원격 수업을 빼고 학교에서 수업이 있었던 30여 일은 부모가 '체험학습'을 하겠다며 학교에 보내지 않았습니다.



학교 측도 적극적으로 등교를 권하지 못했습니다.



[인천시교육청 관계자 : 작년 같은 경우엔 코로나 때문에 부모님들이 학교에 보내는 게 부담스럽다, 걱정된다 그런 말씀을 많이 하셨잖아요.]



원격수업에만 참여하고 학교에는 나오지 않자 아이의 담임교사는 수차례 가정방문을 요청했습니다.



하지만 부모는 전부 거부했습니다.



[인천시교육청 관계자 : 등교수업을 계속 안 하니까 가정방문을 좀 해서라도 (확인하려 했는데) 근데 이 핑계 저 핑계, 이런 이유 저런 이유로 계속 거절하신다든가…]



가정방문을 반복적으로 거부해도 학교가 취할 수 있는 조치는 없습니다.



아동학대 정황을 확인한 게 아니라면 오로지 아이의 부모가 제공하는 정보에 기댈 수밖에 없는 게 현실입니다.



아동학대 가해자의 75% 이상이 부모인데, 부모가 숨길 경우 아동학대를 확인하기란 사실상 어려운 겁니다.



이웃주민들 역시 학대가 의심되는 상황이 여러번 있었다고 증언했지만, 신고로 이어지진 않았습니다.



[이웃 주민 : 일상에서 애들이 떼쓰면서 울어서 엄마가 야단치나 보다 생각했죠. (아동학대로 신고해야지) 그렇게 생각은 안 했죠.]



(자료제공 : 오영환 의원실)

JTBC 핫클릭

3개월 아기 뇌출혈…아빠, "떨어졌다"더니 "때렸다" 학대로 아동 사망한다면…'살인죄'보다 더 강한 처벌 생후 8일 아기 거꾸로 잡고 흔든 자원봉사자 입건



Copyright by JTBC(https://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