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앗! 주유소 옆에 불이” 버스 몰던 기사, 소화기 들고 뛰었다

제주시에서 버스를 운행하던 기사가 화재를 목격한 뒤 불을 꺼 큰 피해를 막았다. 화재 현장은 주유소와 불과 30여m 떨어진 곳이었다.
운행 중이던 버스에서 내려 제주시내 상가에 발생한 불을 끄는 제주여객 기사 김상남씨 모습. 사진 제주여객·제주도경찰청

운행 중이던 버스에서 내려 제주시내 상가에 발생한 불을 끄는 제주여객 기사 김상남씨 모습. 사진 제주여객·제주도경찰청

 

“용기있는 행동” 감사 인사 이어져

제주소방안전본부는 3일 “제주시내 한 상가에서 발생한 불을 끈 제주여객 버스운전기사 김상남(55)씨에게 감사패를 전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소방본부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달 27일 오전 8시쯤 제주시 서사라 사거리에서 버스를 운행하던 중 인근 한 건물의 상가에서 화재가 발생한 것을 목격했다. 
 
버스에서 내려 제주시내 상가에 발생한 불을 끄고 버스에 오르는 제주여객 기사 김상남씨 모습. 사진 제주여객·제주도경찰청

버스에서 내려 제주시내 상가에 발생한 불을 끄고 버스에 오르는 제주여객 기사 김상남씨 모습. 사진 제주여객·제주도경찰청

이후 김씨는 망설임 없이 버스를 세운 뒤 버스 안에 비치돼 있던 소화기를 들고 달려가 화재를 진압했다. 불이 완전히 꺼지지 않자 김씨는 뒤따라 오던 다른 버스로 달려가 소화기를 한 대 더 가져온 뒤 이를 뿌려 화마를 막았다. 화재 현장은 주변이 상가 밀집지역인 데다 30m 옆에는 주유소까지 있어 위험천만한 상황이었다. 김씨는 초기 화재를 진화한 뒤 앰뷸런스와 소방차가 도착한 것을 보고는 다시 버스를 운행해 자리를 떠났다. 
 
버스 폐쇄회로TV(CCTV)에는 김씨가 침착하게 소화기로 불을 끄는 장면이 담겨 있었다. 김씨가 화재를 진압한 후 다시 운전대를 잡기 전 목을 축이기 위해 물을 들이키는 모습도 찍혔다. 김씨는 “당시엔 바람이 강하게 불어 불이 크게 번질 수도 있었다”며 “현장을 봤다면 누구라도 불을 끄기 위해 나섰을 것”이라고 말했다. 
 
버스에서 내려 상가에서 발생한 불을 끈 버스기사 김상남씨에게 인근 상인이 감사 인사를 전하고 있다. 최충일 기자

버스에서 내려 상가에서 발생한 불을 끈 버스기사 김상남씨에게 인근 상인이 감사 인사를 전하고 있다. 최충일 기자

김씨의 선행은 당시 불이 난 상가 주인이 감사 인사를 전하기 위해 해당 버스회사를 방문하면서 알려졌다. 인근에서 상가를 운영하는 조하영(61)씨는 “정말 용기있는 분”이라며 “기사분의 용기 있는 행동이 아니었다면 상가가 모두 다 큰 피해를 입었을 것”이라고 전했다. 소방본부 관계자는 “김씨가 화재 초기 재빠르게 대응해 더 큰 화재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며 “김씨에게 감사한 마음을 담아 감사패를 전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제주=최충일 기자 choi.choongi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