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게임사 엔씨, 방송사 MBC와 IP 공동 개발 맞손

3일 서울 상암 MBC 사옥에서 IP 공동개발 협약식을 하고 있는 도인태 MBC 미디어전략본부장(왼쪽)과 민보영 엔씨 컨텐츠사업부센터장.

3일 서울 상암 MBC 사옥에서 IP 공동개발 협약식을 하고 있는 도인태 MBC 미디어전략본부장(왼쪽)과 민보영 엔씨 컨텐츠사업부센터장.

 
게임사 엔씨소프트가 새 IP(지식재산권) 확보를 위해 방송사인 MBC와 손잡는다. IP가 핵심 먹거리인 게임사와 방송사가 협업한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엔씨는 MBC와 IP(지식재산권) 공동개발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양사는 보유한 웹툰, 웹소설, 게임, 영화, 드라마 등 IP를 원천소스로 활용, 다양한 콘텐트를 제작해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새로운 IP를 창작하거나 외부 IP를 발굴하기 위한 협력도 추진한다.
 
엔씨는 공동개발 대상 IP의 웹툰화, 웹소설화, 게임화를 맡아 진행한다. MBC는 IP를 영상 콘텐트로 제작하는 과정 전반을 담당한다.
 
양사는 IP 확장으로 동반 성장할 수 있는 긴밀하고 장기적인 협력 관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IP 및 콘텐트 개발을 위해 양사가 보유한 원천소스 데이터와 각종 기술 및 인프라, 글로벌 네트워크 등을 적극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엔씨 민보영 컨텐츠사업부센터장은 “엔씨와 MBC는 서로에게 필요한 부분을 가지고 있는 좋은 파트너라고 생각한다”며 “서로의 강점들을 토대로 협업하면 크로스미디어 시장에 앞서 나갈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 낼 수 있다"고 말했다.
 
MBC 도인태 미디어전략본부장은 “MBC가 60년 동안 구축한 원천 IP를 활용해 양사가 TV·OTT 시리즈, 영화, 웹툰, 게임 등으로 제작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도 본부장은 또 “엔씨의 게임 및 웹툰 IP가 MBC의 노하우로 영상화되고, 양사가 개발한 IP가 웹툰화, 게임화되는 등 플랫폼과 장르를 자유롭게 넘나들며 글로벌 이용자의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양사가 말로만 하는 협업이 아니라 실제 IP 개발 및 발굴하고, 게임부터 영상 콘텐트까지 만들어낸다면 상당한 결실을 맺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게임개발사와 방송사의 업무 방식과 문화가 다른 만큼 협업이 원활히 될지는 지켜볼 일이다. 엔씨는 넥슨과 IP 개발 협업을 진행했지만 조직 문화 차이 등으로 이렇다할 성과를 내지 못한 바 있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