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쿠팡이츠-배달기사 또..."수수료 내리더니 할증료까지 바꿔"

배달 수수료를 둘러싼 쿠팡이츠와 쿠팡이츠 배달 기사들 사이 잡음이 커지고 있습니다.



100m에 100원 주던 할증 수수료 조정..."70원으로 내려갔다"

국내 배달 앱 업계 3위인 쿠팡이츠는 어제(2일)부터 배달 최소 수수료를 3100원에서 2500원으로 내렸습니다.



여기에 항의해서 쿠팡이츠 배달 기사 일부가 2일 하루 집단으로 쉬기도 했죠.



그런데 그 사이 배달 기사들 사이에서 또 다른 불만이 터져나왔습니다.



쿠팡이츠가 거리 할증수수료 방식도 바꿨는데, 자세한 내용을 배달 기사들에게 공지하지 않았다는 겁니다.



지난 2일 이전까지 쿠팡이츠 배달 기사들은 배달 거리가 2.0km를 넘어가면, 거리가 100m 늘어날 때마다 더 받는 돈이 100원으로 정해져 있었습니다.



그런데 2일부터는 이 할증 수수료를 주는 기준이 1.5km를 넘어가는 시점부터로 변하고, 금액도 고정되지 않게 됩니다. 거리 뿐 아니라 배달 지역 선호도, 날씨 등을 고려해 바뀌는데 이전처럼 100m를 더 간다고 했을 때, 70원을 받게 될 수도 110원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배달 기사들은 이 사실을 전혀 모르다가, 10원 단위로 수수료가 찍히는 걸 보고서야 할증 수수료 정책이 변경된 걸 알았다는 겁니다.



쿠팡이츠는 예전엔 거리만 따졌지만 이제는 배달 지역 선호도, 날씨 등을 고려해서 할증 수수료를 1만원까지 주겠다고 합니다.



예전엔 할증 수수료를 1만원을 받으려면 10km를 가야 했는데, 지금은 다른 조건을 따져서 훨씬 가까운 곳에 가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기사들에게 유리해진 거라고 합니다.



배달기사들은 반박합니다. 수수료 제도가 바뀌고 이틀 동안 같은 거리를 가고 더 줄어든 할증 수수료를 인증하며 불만을 터뜨리고 있습니다.



쿠팡이츠 배달기사들은 실제 배달을 하고 받은 수수료를 인증하며 불만을 터뜨리고 있다. 〈사진=라이더유니온〉쿠팡이츠 배달기사들은 실제 배달을 하고 받은 수수료를 인증하며 불만을 터뜨리고 있다. 〈사진=라이더유니온〉




쿠팡이츠 관계자는 "먼 곳은 배달 안가려는 문제를 해결하고, 실제 배달에 든 수고에 비례하는 보상 체계를 마련한 것"이라고 했습니다.



지난 한 해 코로나19 거리두기로 배달업계는 폭발적 성장을 했습니다. 하지만 배달기사 노조인 '라이더유니온'이 쿠팡 측에 교섭 요구를 관철시킨 것도 지난 달에서야 가능했습니다. '배달 생태계'가 유지되려면 배달앱 업체와 배달 기사들, 음식점과 소비자 등 구성원들 사이에 원활한 의사소통이 필요하지 않을까요.





Copyright by JTBC(https://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