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검찰 선배로 한마디···尹, 권력 사냥개 되지 말았어야"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겨냥해 “권력의 사냥개 노릇이나 하면 그런 꼴을 당할 수도 있다는 것을 진작 알았어야 했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3일 페이스북에 “고위공직자수사처에 이어 중대범죄수사청을 설치한다고 야단법석”이라고 입을 연 후 “집권 말기에 와서 공수처를 설치해 검찰의 힘을 빼더니 인제 와서 검찰 수사권을 해체하는 수순인 중수청을 설치한다”고 지적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3일 오후 직원과의 간담회를 위해 대구고검과 지검을 방문한 자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3일 오후 직원과의 간담회를 위해 대구고검과 지검을 방문한 자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는 “벼락출세한 중앙지검장을 앞세워 중앙지검 특수4부까지 만들어 이명박‧박근혜 정권 적폐수사를 강행하면서 그렇게도 모질게 정치보복을 하더니 정권이 넘어가면 자기들이 당할 수도 있겠다는 두려움이 커 검찰은 해체해야겠다고 생각했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윤 총장은 문재인 정권의 최초 서울중앙지검장이었다.  
 
홍 의원은 또 윤 총장이 언론 인터뷰를 통해 “수사권 폐지는 법치 말살이다. 100번이라도 직을 걸겠다”고 한 발언을 두고는 “토사구팽 되어 몇 달 남지 않은 검찰총장이 별 의미 없는 직까지 건다고 말하는 것을 보는 지금 검찰의 현실을 나를 포함한 검찰 선배들은 과연 어떤 기분으로 보고 있겠느냐”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권력의 사냥개 노릇이나 하면 언젠가 그런 꼴을 당할 수도 있다는 것을 진즉 알았어야 했는데 만시지탄”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그래도 검찰을 사랑하는 니들의 선배가 한마디 했다”며 “이제와서 후회하고 한탄한들 무슨 소용이 있나. 다 자업자득이고 업보다. 지금부터라도 반성하고 더는 권력의 사냥개는 되지 마라”고 조언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