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짐 로저스 “비트코인 사지 않은 것 후회”…SEC위원장 내정자는 규제 시사

워런 버핏·조지 소로스와 함께 세계 3대 투자 전설로 불리는 짐 로저스가 “비트코인을 사지 않은 것을 후회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정부가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를 규제할 수 있다는 경고도 덧붙였다. 
짐 로저스 로저스홀딩스 회장. 로저스홀딩스 제공

짐 로저스 로저스홀딩스 회장. 로저스홀딩스 제공

 

“정부, 발권력 뺏기지 않으려 할 것”

2일(현지시간) 짐 로저스 로저스홀딩스 회장은 투자 전문 사이트 리얼비전과의 인터뷰에서 “많은 가상자산의 가치가 제로가 됐지만, 비트코인은 여전하다”며 “몇 년 전에 비트코인을 샀더라면 좋았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신중론도 잊지 않았다. 그는 “비트코인이 투자자산을 넘어 화폐 역할을 넘본다면, 발권력을 유지하려는 정부가 브레이크를 걸 수 있다”며 “어떤 정부도 ‘미국 달러화가 있고 비트코인은 컴퓨터 안에 있지만 원한다면 비트코인을 써도 괜찮다’고 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로저스 회장은 또 주식과 채권시장에 거품이 끼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전 세계 시장에 많은 돈이 흘러 들어갔지만 이 상황이 당장 끝날 것 같지 않다”며 “주식시장이 아직 본격적인 버블 상태에 있는 건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주식 시장의 유동성 장세가 당분간 이어질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본 것이다. 
 
반면 채권에는 부정적인 시각을 드러냈다. 최근 국채 금리가 급등(채권값 하락)하는 등 채권 시장이 흔들리는 가운데 그는 “채권이 역사상 이렇게 비쌌던 적이 없다”며 “채권은 확실히 거품이 끼어있으며 당분간 어떤 채권도 소유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로저스 회장은 금과 은 가격의 상승세를 예측했다. 그는 “법정 화폐가 신뢰를 잃을 때마다 사람들은 금과 은을 샀다”며 “지금 같은 상황에서는 금과 은을 더 사고 싶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비트코인 이미지. 뉴스1

비트코인 이미지. 뉴스1

미국 첫 비트코인 ETF 나올까 

한편 비트코인의 주류 시장 편입 움직임은 점차 본격화하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시카고옵션거래소(CBOE)가 미국 증권 감독 당국인 증권거래위원회(SEC)에 비트코인 상장지수펀드(ETF) 출시를 허가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3일 보도했다. CBOE는 2일(현지시간) SEC에 서류를 제출하고 비트코인 ETF 출시를 허가해 달라고 공식 요청했다. SEC가 이를 허가하면 미국의 첫 비트코인 ETF가 탄생하게 된다.
 
지금까지 미국 금융 당국은 비트코인 가격의 변동성이 심하다는 이유로 비트코인 ETF를 허가하지 않았지만 뉴욕멜론은행 등 기관 투자자들이 잇따라 비트코인 시장에 뛰어들고 있는 만큼 이번에는 허가를 해줄 가능성이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예상이다. 특히 SEC 위원장으로 내정된 게리 젠슬러가 암호화폐에 우호적인 것으로 알려져 기대감을 부풀리고 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이런 기대감에도 젠슬러 내정자는 지난 2일 미 의회 인준 청문회에서 “암호화폐 사기를 근절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암호화폐 옹호론자임에도 암호화폐 사기를 근절 의지를 시사한 것은 암호화폐 생태계를 보다 깨끗하게 하고자 하는 뜻으로 보인다고 블룸버그는 분석했다.
 
홍지유 기자 hong.jiy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