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카의 난' 박철완 상무, '금호석유 주가 하락 3가지' 지적하며 소통 강화

금호석유화학 본사

금호석유화학 본사

'조카의 난'을 시작한 박철완 금호석유화학 상무가 주주들과의 소통 강화에 나섰다.  
 
박 상무는 3일 웹사이트를 열고 '기업가치 제고를 위한 제안'을 발표했다. 박 상무는 이날 입장문에서 "이번 주주제안은 주주가치와 기업가치 제고를 위한 첫 단추"라며 금호석유화학의 변화 필요성을 지적하고 자신이 달성하고자 하는 변화에 대해 설명했다. 박 상무는 금호석유화학의 기업·주주가치가 하락하는 요인으로 3가지를 꼽았다. 과다한 현금 보유와 과소 부채로 인한 자본비용 증대, 낮은 배당성향과 과다한 자사주 보유 등 비친화적 주주정책, 부적절한 투자의사 결정으로 인한 성장성 저하 등이다. 그러면서 "국내외 경쟁사와 비교해 우월한 수익과 영업성과를 내는데도 불구하고 이런 이유로 주주가치 훼손이 발생해 지난 10년 간 주가가 저평가됐다"고 주장했다.
 
박 상무는 최근 금호석유화학의 금호리조트 인수에 대해 반대 입장을 즉각 표명하고, 회사를 상대로 주총 안건 관련 가처분 신청을 제기하는 등 이달 말 주총을 앞두고 연일 공세를 강화하고 있다.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해결책으로 미래성장 경영, 거버넌스 개선, 지속가능 경영 등 3대 방안을 제안했다.  
 
과다한 자사주 소각, 재무건전성 회복을 우선 과제로 선정했다. 이를 통해 확보한 재원으로 현재 10% 수준인 금호석유화학의 배당 성향을 경쟁사 평균인 50%까지 확대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나아가 충분한 유동성을 바탕으로 기존 사업을 강화하고, 2차 전지와 수소 등 미래 신규 사업에도 투자하겠다고 설명했다. 박 상무는 이사회 다양성·독립성, 열린 기업문화,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등도 강화하겠다고 덧붙였다.
 
박 상무는 "코로나 특수로 창사 이래 최고의 영업 성과를 낸 지금이 혁신을 추진할 최적의 시기라고 판단했다"며 "금호석유화학의 개인 최대 주주이자 임원으로서 오로지 기업·주주가치를 높이기 위해 절실한 마음으로 심사숙고해 주주제안을 했다"고 말했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