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AZ백신 접종자 첫 사망···심장질환·당뇨 앓던 50대 환자

2일 요양보호사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받고 있다. 뉴스1

2일 요양보호사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받고 있다. 뉴스1

3일 경기 고양시 한 요양시설의 입소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한 뒤 사망했다. 백신 부작용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보건당국 등에 따르면 전날 오전 고양시 일산동구 한 요양병원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한 50대 A씨가 당일 오후 심장 발작과 호흡곤란이 와 응급처치를 받았다.
 
그러다가 3일 오전 다시 심장 발작이 나타나 응급처치를 받았지만 사망했다. A씨는 심장질환과 당뇨, 뇌졸중 등 복합 기저질환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의 사망원인 등은 질병관리본부에서 역학조사를 준비하고 있다.  
 

AZ백신 중증 이상반응, 경기서 2건 발생 

이밖에도 3일 경기도 보건당국에 따르면 전날 경기도에서 처음으로 중증으로 의심되는 이상반응 사례 2건이 접수됐다. 이상반응은 경기도 의정부와 평택 요양병원 2곳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받은 50대 남성 A씨와 60대 남성 B씨 등 2명에게 발생했다. 이들은 접종 후 혈압 저하와 전신 무력감 증세를 보여 현장 조치 후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받고 있다. 현재는 호전된 상태라고 한다.  
 
의정부의 한 요양병원에서 백신을 접종 받은 A씨는 접종 후 20분쯤 지나 말이 어눌해지는 증세와 두통, 전신 무력감이 나타나 병원으로 옮겨졌다. A씨는 병원으로 이송된 후 증상이 호전된 것으로 전해졌다.  
 
평택의 한 요양병원에서 접종 받은 B씨는 접종 하루 뒤 열이 나고 전신 근육통에 혈압 저하 증상이 나타나 현장 조치 후 인근 대형병원으로 옮겨졌다.  
 
경기도 보건당국 관계자는 “지금까지 증상 등으로 봐서 두 사례의 경우 아나필락시스(백신 구성 물질에 대한 급성 중증 알레르기 반응) 관련성은 적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지난달 26일 접종 개시 이후 2일까지 코로나19 백신 이상 반응 신고는 156건이다. 모두 예방접종 후 흔하게 나타날 수 있는 경증 사례로 확인됐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