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축구 전설' 마라도나 몰던 포르셰 경매 나왔다…"2억 넘을 것"

아르헨티나의 축구전설 디에고 마라도나가 몰던 포르셰 자동차가 경매에 등장했다.  
 
마라도나가 몰던 포르셰. 로이터=연합뉴스

마라도나가 몰던 포르셰. 로이터=연합뉴스

 
2일(현지시간) 경매업체 보넘스는 마라도나의 포르셰 911 카레라2 자동차가 프랑스 파리에서 오는 3~10일 경매에 부쳐진다고 전했다.  
 
 
 마라도나가 몰던 포르셰. 로이터=연합뉴스

마라도나가 몰던 포르셰. 로이터=연합뉴스

이 차는 1992년 마라도나가 코카인 사용에 따른 15개월 출장 정지가 풀린 후 스페인 축구팀 세비야로 이적했을 당시 몰던 차다.  
 
마라도나의 1992~1993년 시즌은 큰 활약이 없었단 점에서 '잊힌 시즌'으로 불린다. 마라도나는 이때 유럽 무대 마지막 시즌을 보냈다.  
 
 
1986년에 찍은 마라도나의 사진. AFP=연합뉴스

1986년에 찍은 마라도나의 사진. AFP=연합뉴스

마라도나의 은색 포르셰는 그가 훈련장을 갈 때도 따라다녔다. 도심에서 이 차를 몰고 신호를 무시한 채 시속 180km로 과속하다 적발되기도 했다.  
 
1993년 마라도나가 세비야를 떠나 아르헨티나로 돌아가면서 포르셰는 새 주인에게 넘어갔다.  
 
스페인 마요르카섬에 살던 새로운 차 주인은 이 차를 20년간 보유했고, 이후 몇몇 프랑스 수집가들을 거쳐 2016년 현재 주인에게 전달됐다.  
 
보넘스는 이 차량과 동일한 모델이 2년간 단 1200대만 생산됐다고 밝혔다. 차의 최고 시속은 260km고 누적 주행거리는 12만km다.  
 
경매 추정가격은 15만~20만 유로로, 한국 돈으로 약 2억원~2억7000만원에 달한다. 경매업체 측은 이보다 훨씬 높은 가격에 낙찰될 것으로 예상 중이다.  
 
보넘스 측은 로이터통신에 "자동차 수집가뿐만 아니라 축구 팬들, 그리고 '축구의 신' 마라도나를 사랑했던 이들이 관심을 가질 것"이라는 기대를 밝혔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n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