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범계 "尹, 직접 얘기 나누면 좋은데 언론과 대화…안타깝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3일 오전 경기도 과천 정부과천청사 내 법무부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3일 오전 경기도 과천 정부과천청사 내 법무부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3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여권의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추진에 공개 반발한 데 대해 “직접 만나서 얘기를 나누면 좋은데 이렇게 언론과 대화하니 안타까운 측면도 있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오전 정부과천청사 출근길 기자들과 만나 이틀째 계속되고 있는 윤 총장의 언론 인터뷰와 관련 “좀 부드럽게 말씀하시면 좋겠다는 바람이 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총장과 만날 구체적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박 장관은 “제가 공개적으로 언제나 뵙자고 하는데 답이 없으시다”고 했다.  
 
박 장관은 이어 “(윤 총장이 언론 인터뷰에서 발언한)기소권이 있는 특별수사청 얘기는 지난번 저와 만났을 때도 하신 말씀”이라며 “충분히 다양한 의견 중 하나로 참고할 만하다”고 말했다.  
 
윤 총장은 이날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법무부 장관 산하에 둬도 좋으니 수사·기소권을 가진 반부패수사청·금융수사청·안보수사청을 만들어 중대 범죄 수사 역량을 유지·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법무부 산하에 반부패수사청 등 특수청을 두더라도 수사와 기소는 분리해선 안 된다고 한 윤 총장의 이같은 의견을 법무부가 긍정적으로 검토하는 지에 대해 그는 “검찰 내부에선 아직 이런 생각이 주류적 흐름이나 담론이라고는 생각지 않는다”며 “여러 다양한 의견 중 하나인데 검찰 총수께서 하신 말씀이니 상당히 무게감을 갖고 참고해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수사와 기소 분리는 효율성의 문제가 아니고 소위 검찰권의 남용, 특히 직접수사가 갖고 있는 여러 문제점을 극복하자는 차원에서 나온 주제”라며 “국가의 범죄 대응 역량이나 반부패 수사 역량이 충분히 보장되고 재고되는 건 중요한 화두”라고 했다. 이어 “그러나 그 또한 적법절차와 인권 보호라는 관점에서 봐야 한다”며 “총장께서 수사권 남용의 측면도 한 번 고민해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박 장관은 한명숙 전 총리 모해위증 사건 감찰업무에서 강제로 배제됐다고 주장한 임은정 대검찰청 감찰정책연구관(부장검사)과 관련해선 대검에 유감을 드러냈다.  
 
그는 “소위 대검이 얘기하는 살아있는 권력에 대한 수사든 제 식구 감싸기와 관련된 수사든 검사는 혐의가 있으면 수사할 수 있고 수사하는 게 맞다는 원론적 생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임 부장검사가 수사에서 배제됐다고 얘기하는 것 아니냐. 그럼 역지사지로 그동안 수사를 못하게 한 게 아니라는 지적을 해온 대검 입장과 상반된다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윤 총장과 통화할 계획이 있는지에 대해선 “그런 생각은 아직 없다”고 했다.
 
박 장관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출국금지 사건을 수사 중인 수원지검이 차규근 법무부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장에 대한 영장청구와 관련해선 “법무부의 탈검찰화를 위해 특별채용된 고위공직자인데 현재로선 안타까운 심정으로 지켜볼 뿐”이라고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