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뉴스체크|사회] 조국 동생, 항소심서 보석 석방



1. 태백서 제설 도우려다 60대 참변



강원도에 폭설이 내린 어제(2일) 제설 작업을 돕던 60대 굴착기 기사가 사고로 숨졌습니다. 태백시의 한 도로에서 제설 작업 도중 연탄 수거함을 옆으로 밀기 위해 굴착기에서 내렸다가 굴착기가 저절로 움직이면서 바퀴에 깔렸습니다.



2. 1억 든 금고 훔쳐 달아난 40대 구속



지난달 25일, 서울 강남의 한 헬스장에서 1억여 원이 든 금고를 훔쳐 달아난 40대 남성이 구속됐습니다. 일당 세 명과 함께 돈이 든 금고와 골프용품 등을 훔쳐 부산으로 달아났는데 지난달 28일 만취 상태로 난폭운전을 하다가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3. 조국 동생, 항소심서 보석 석방



웅동학원 교사 채용 비리 등의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구속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동생이 항소심에서 보석으로 풀려났습니다. 이달 구속 만기를 앞두고 변호인은 보석을, 조씨는 구속 취소를 각각 신청했는데 보석만 받아들여졌습니다. 앞으로 조씨는 불구속 상태에서 남은 재판을 받게 됩니다.



Copyright by JTBC(https://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