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영표 “윤석열, 직 걸어도 검찰개혁 막을 수 없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의원이 지난 2월4일 국회 본회의에서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의원이 지난 2월4일 국회 본회의에서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이른바 ‘검찰 수사권의 완전한 박탈(검수완박)’에 대해 “직(職)을 걸어 막을 수 있는 일이라면 100번이라고 걸겠다”며 배수의 진을 친 가운데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국민의 염원인 검찰 개혁, 직을 걸어도 막을 수 없다”고 맞섰다.

 
홍 의원은 2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윤 총장의 발언에 대해 “얼토당토 않는다”고 비난했다.
 
그는 “수사권·기소권 완전 분리는 새로운 얘기가 아니다”라며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당정이 일관되게 추진한 검찰개혁의 목표였다”고 밝혔다.
 
이어 “윤 총장도 이를 잘 알고 있었기에 2년 전 인사청문회에서 ‘아주 매우 바람직한 방향이라 생각한다’고 답했던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검경수사권 조정과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로 1단계 검찰 개혁이 일단락됐지만, 국민의 검찰 개혁 요구는 좀처럼 줄지 않는다”며 “국민은 반칙을 일삼고 공정과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대표적인 권력층이 바로 정치검찰이라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윤 총장이 직을 100번을 걸어도 검찰개혁을 막을 수 없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며 “불만과 이견은 정상적으로 절차를 밟아 개진 바란다, 온갖 억측과 언론플레이는 장관급 공직자의 올바른 처신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해 10월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해 10월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 의원은 윤 총장의 임기가 4개월가량 남았다며 “대통령의 고뇌에 찬 신임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일을 말아야 한다”며 “남은 임기 동안 주어진 직무에 충실할 생각이 없다면 당장 자리에서 물러나는 것이 임명권자와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라고도 했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