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정판 1억어치 산뒤 되판 아들…나이키 임원 엄마 옷 벗겼다

스포츠 브랜드 나이키의 한 임원이 운동화 '리셀러'(reseller, 되파는 사람) 아들 때문에 사임했다.  
 
뉴욕 매장에 전시된 나이키 운동화. 로이터=연합뉴스

뉴욕 매장에 전시된 나이키 운동화. 로이터=연합뉴스

리셀러는 한정판 운동화나 의류를 비싸게 되파는 사람을 뜻한다.  
 
1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은 나이키가 이날 앤 허버트 북미 사업부문 대표의 사임 의사를 받아들이고 후임 찾기에 나섰다고 전했다.  
 
지난해 6월 북미 지역 판매와 마케팅을 담당하는 임원으로 선임된 허버트 대표는 지난주 그의 아들 조(19)가 리셀사업을 벌이는 것으로 알려지며 논란의 중심에 섰다.  
 
앞서 블룸버그통신은 조가 리셀러 업체인 '웨스트 코스트 스트리트웨어'란 회사를 차리고 앤 허버트 명의의 신용카드로 13만 2000달러(약 1억 4600만원)어치 한정판 신발을 산 뒤 이를 되팔았다고 보도했다.  
 
다만 조는 모친에게 할인 코드 등 나이키 내부 정보를 받은 적은 없다며 결백을 주장했다.  
 
대학 중퇴자인 조는 고등학생 때부터 사업을 시작해 지금은 매달 수천 켤레의 신발을 되파는 사업가가 됐다.  
 
나이키 측은 블룸버그 보도 이후 "허버트는 2018년 나이키에 이런 사실을 이미 털어놓았고, 그때 회사는 이에 대해 '회사 정책에 어긋나거나 이해 상충에해당하지 않는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