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손가락 경례' 미얀마 유엔대사 "군부, 내 해임 권한 없다"

유엔 총회에서 쿠데타를 비판하며 국제사회 지지를 호소한 초 모 툰 주유엔 미얀마 대사가 성명 낭독을 마치면서 저항의 상징 '세 손가락 경례'를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유엔 총회에서 쿠데타를 비판하며 국제사회 지지를 호소한 초 모 툰 주유엔 미얀마 대사가 성명 낭독을 마치면서 저항의 상징 '세 손가락 경례'를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유엔 총회 연설에서 쿠데타를 정면 비판해 주목받은 주유엔 미얀마 대사가 군부의 해임 조치에 꿈쩍하지 않았다. 
 
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초 모 툰 주유엔 미얀마 대사는 앤서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 볼칸 보즈키르 유엔총회 의장에게 각각 자신이 여전히 미얀마의 합법적인 유엔 대사라는 내용의 서한을 보냈다. 
 
그는 서한에서 "불법 쿠데타 가해자들은 대통령의 합법적인 인가를 철회할 어떤 권한도 갖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자신이 지난해 윈 민 대통령과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으로부터 유엔대사로 임명받은 사실을 설명하며 "내가 여전히 미얀마의 유엔 대사라는 점을 분명히 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초 모 툰 대사는 지난달 26일 유엔 총회에서 "쿠데타를 즉각 종식하고 무고한 시민에 대한 억압을 멈춰야 한다. 국가 권력을 국민에게 돌려줘 민주주의를 회복할 수 있도록 국제사회가 필요한 조처를 해야 한다"고 연설해 주목받았다. 연설 후에는 저항의 상징으로 사용되는 '세 손가락 경례'를 했다.
 
연설 다음날 군부는 유엔 대사직 해임을 발표했다. 그러나 초 모 툰 대사는 해임 결정에 불복 저항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블링컨 미 국무장관에 보낸 서한에서는 "대사직에 관례적으로 수반되는 면책특권을 통해 나의 일을 계속 지지해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국제사회는 지난달 1일 벌어진 미얀마 군부의 쿠데타를 인정하고 있지 않다. 그러나 미얀마 군부가 새 유엔 대사를 임명할 가능성도 있다. 로이터는 "누가 진짜 미얀마를 대표하는 대사인지를 놓고 표결을 벌일 가능성도 있다"고 전망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