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격리 권고 무시한 KFC 직원에…'코로나 청정국' 뉴질랜드 총리 호통

뉴질랜드에서 자가 격리 권고를 무시한 채 출근한 KFC 직원 때문에 오클랜드시가 7일간 봉쇄됐다.  
 
뉴질랜드 아던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뉴질랜드 아던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2일(현지시간) 뉴질랜드 언론에 따르면 지난달 23일 KFC에서 일하던 한 직원의 여동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뉴질랜드 보건 당국은 이 직원과 그의 가족들에게 수차례 자가격리 권고를 했다. 그러나 이 직원은 권고를 무시한 채 지난달 22일과 23일 매장에 출근까지 했다. 이후 이 직원은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아던 총리는 지난달 28일 기자회견을 열고 "이들은 완전히 실수했다. 한 가족 구성원이 정부 지침을 무시해서 500만 명의 오클랜드 시민들이 고통받는 건 옳지 않다"며 비판했다.  
 
오클랜드는 지난달 28일부터 1주일간 3단계 봉쇄에 돌입했다. 오클랜드 이외 지역은 대응 1단계에서 2단계로 높여졌다. 100인 초과 모임은 금지되고,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이 엄격하게 시행된다.  
 
뉴질랜드는 코로나19에 비교적 잘 대응해 '코로나 청정국'으로 불렸다. 지난달 블룸버그가 집계한 '2월 코로나19 회복력 순위'에서 53개국 중 1위를 하기도 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