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쿠팡, 뉴욕증시 3월 11일 상장 유력…공모가 30달러선

뉴욕증권거래소 게시판에 공지된 쿠팡 기업공개(IPO) 예정일.  [NYSE 캡처]

뉴욕증권거래소 게시판에 공지된 쿠팡 기업공개(IPO) 예정일. [NYSE 캡처]

쿠팡이 오는 11일쯤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상장될 전망이다. 
 
미 뉴욕증권거래소는 1일(현지시각) 쿠팡의 최종 공모가 산정일이 10일 예정돼 있다고 밝혔다. 
쿠팡의 뉴욕 증시 상장을 주관하는 미 증권사는 골드만삭스, JP모건, 도이치뱅크, 미즈호 등 10곳에 이른다. 뉴욕증권거래소는 쿠팡이 희망 공모가를 27~30달러로 산정했으며, 기업공개(IPO) 대상 주식이 1억2000만주(신주 1억주+구주 2000만주)라고 밝혔다.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미 증시의 경우 상장 전날 최종 공모가를 발표하는 게 일반적이다. 이에 따라 예정대로 10일 쿠팡의 공모가격이 발표되면 이르면 다음 날인 11일 쿠팡이 뉴욕 증시에 상장될 전망이다. 
 
황세운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은 2일 “미 증권사들이 쿠팡의 희망 공모가격을 바탕으로 기관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청약 수요예측을 진행하고 있을 것”이라며 “10일 최종 공모가격이 발표되면 상장의 분수령을 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공모가격이 발표되면 상장은 자동으로 절차가 이뤄진다고 보면 된다”고 덧붙였다. 단, 인수 증권사의 수요예측 일정이 뉴욕증권거래소 공지와 달리 길어지면 공모가 산정과 상장일이 며칠 더 늦춰질 수는 있다. 

 
금융시장업계에 따르면 창업자인 김범석 쿠팡 이사회 의장은 현재 미국 뉴욕으로 건너가 기관 투자자들을 상대로 이번 주 내내 로드쇼(투자설명회)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쿠팡의 성장 가능성을 어필하며 투자 조달액을 더 많이 확보하려는 차원에서다. 

 
증권가에선 쿠팡의 최종 공모가가 이 회사가 희망한 공모가 상단인 30달러 선에서 무난하게 형성될 것으로 보고 있다. 황 연구위원은 “기관 투자자들의 공모주 수요에 따라 최종 공모가와 공모 주식 수가 확정될텐데, 투자 조달금액은 무난히 확보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내다봤다.   
쿠팡 잠실 본사 모습. 연합뉴스

쿠팡 잠실 본사 모습. 연합뉴스

 
앞서 쿠팡은 1일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희망 공모가를 주당 27~30달러로 산정한 수정 증권신고서 제출했다. 이번 기업공개(IPO) 대상 주식이 1억2000만주(신주 1억주+구주 2000만주)인 점을 고려하면, 상장을 통해 최대 36억 달러(약 3조9852억원)를 조달하는 셈이다. 구주 매각을 제외하고, 신주 발행으로 순수하게 조달하는 자금은 30억 달러(3조3000억원) 규모다. 
 
쿠팡의 희망대로 공모가가 30달러를 기준으로 상장되면, 쿠팡의 전체 시가총액은 510억 달러(약 56조9466억원)에 달할 것이란 전망이다. 미국 증시에 상장한 아시아 기업 중 4번째로 큰 규모다. 쿠팡은 이날 수정 증권신고서를 통해 김 의장의 지분율도 공개했다. 상장 후 지분율은 비전펀드가 33.1%, 그린옥스 16.6%, 닐 메타 16.6%, 김 의장 10.2% 순이다. 아울러 김 의장은 일반 주식의 29배에 달하는 차등의결권이 부여된 클래스 B 주식 전량을 갖고 있어, 상장 후 76.7%의 의결권을 갖게 된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76%에 이르는 의결권을 부여한 것은 김 의장에게 사실상 경영을 일임한다고 보면 된다”며 “김 의장이 3조원이 넘는 투자금액으로 물류센터 건립 등 공격적인 투자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