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영선 "내 공약 아프니 野 공격…청년에 5000만원 출발자산"

박영선 민주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가 2일 서울 종로구 선거 사무실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박영선 민주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가 2일 서울 종로구 선거 사무실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는 2일 중앙일보 인터뷰에서 “서울시장이 되면 19~29세 청년들에게 5000만원을 무이자로 대출해주겠다. 30세부터 원금만 갚으면 된다”며 가칭 ‘출발자산’ 공약을 구체화했다.  “이재명 경기지사의 기본주택에 동의한다”(오세훈 전 서울시장) “서울형 기본소득을 준비중”(나경원 전 의원)이라는 야권 후보들의 입장 표명속에 박 후보가 준비한 카드다. 그는 “복지는 투자의 개념으로 봐야 한다. 시대가 그렇게 가고 있다”며 이번 서울시장 선거에서도 복지가 화두가 될 거라 봤다.

중앙일보 인터뷰

 
전날(1일) 민주당 경선에서 69.56%를 득표, 우상호 의원(30.44%)을 큰 차이로 제친 데 대해선 “생각보다 압도적인 지지에 부담감을 느낀다”고 했다. 또 야권 단일화 이후 예상 경쟁 상대를 묻는 질문엔 “여론조사 상으로는 대략적으로 짐작이 가는 사람은 있지만 언급하지 않겠다”며 말을 아꼈다. 
 
경선 압승의 배경은 뭐라고 보나
민주당 당원(50%)들은 본선에서 이겨야 한다는 바람이 굉장히 강했던 것 같다. 일반시민(50%)의 경우엔 정책에 대한 기대감이 있었던 게 아닐까.
 
경선이 밋밋했다는 평가도 있다
코로나19라는 힘든 터널을 지나는 시점이다. 흥행보다는 시장과 시민들이 기대고 의지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많은 분들이 원했을 수 있다.
 

“박원순, 복지 잘 했지만 장기플랜 미흡 평가”

박영선 민주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가 2일 서울 종로구 선거 사무실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20210302

박영선 민주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가 2일 서울 종로구 선거 사무실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20210302

이번 선거는 박원순 전 서울시장때문에 비롯됐다. “귀책 사유가 있는 여당은 후보를 내선 안 된다”는 야당의 공세가 박 후보에겐 껄끄러울 수 밖에 없다.
 
박 전 시장 문제로 치러지는 선거인데…
그와 관련해서는 언론을 통해 몇 차례 사과했다. 마음의 상처를 안고 아무일 없었던 것처럼 살아가는 여성들이 더 이상 억눌리지 않고 즐겁게 생활할 수 있는 서울시를 만들겠다.
 
‘박원순의 서울’ 10년을 점수로 매긴다면?
점수를 매길 순 없고 시민들이 평가할 거다. 시민들 얘기를 들어보면 복지 정책은 이전보다 잘 했다는 평가가 많았다. 다만 서울의 장기플랜 마련은 하려다가 중단된 상황이라 아쉽다.
 
복지 정책은 계승하겠다는 건가
그런 차원이 아니다. 시대의 흐름이 복지 강화로 가고 있다. 2008년 구로에 지역구 의원으로 처음 출마했을 때 국민의힘 쪽에선 ‘퍼주기’라며 복지 확대를 반대했던 기억이 난다. 만약 그때 민주당이 복지 어젠다를 밀고 나가지 않았다면 대혼란이 왔을 거다.
 
야당 후보들은 경쟁적으로 이재명표 '기본시리즈'를 받아들이고 있다
기본소득 제도는 예산이 너무 많이 든다. 19~29세 청년에게 5000만원을 무이자로 대출해주는 ‘출발자산’을 도입하겠다. 창업을 하든 집을 사든 묻지 않고 30세부터 원금만 갚으면 된다. 이자만 부담하면 되고 원금은 회수하기 때문에 서울시 재정부담도 크지 않다. 출발선에 선 청년들의 양극화를 극복하기 위한 조치다.
 

“서울 미래는 디지털+그린. 35층 규제는 풀어야”

박영선 민주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가 2일 서울 종로구 선거 사무실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박영선 민주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가 2일 서울 종로구 선거 사무실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박 후보는 ‘미완의 과제’라고 했던 서울 장기플랜과 관련 “서울의 미래는 ‘디지털+그린’에 있다”고 강조했다. 21분 도시 서울(서울을 21분 생활권의 21개 다핵도시로 재구성), 그린서울독립선언(녹지비율 40%) 공약이 중심이다. 
 

시장이 되면 가장 중점을 두고 싶은 정책은
일단은 코로나19 종식이다. 그 다음은 21분 도시 서울을 만들기 위한 시민들과의 공감대 형성이다. ‘21분 도시 서울’을 성공시키면 서울은 세계의 표준이 될 수 있다. 디지털 인프라가 세계에서 가장 잘 깔린 서울의 강점을 살려 서울을 디지털경제 수도로 만들겠다.
 
KS코인(서울형 디지털화폐)도 그런 구상의 연장선에 있나
그렇다. KS코인이 유통되면 소비자·소상공인의 소비 흐름을 관찰하고 정확한 정책을 쓸 수 있다. 지급·송금 수수료 무료화로 결제시스템 혁명도 일어날 거다.
 
여의도 공원 ‘수직정원’ 공약을 두고는 흉물이 될 거란 우려도 있다
지금은 거의 버려진 공원이다. 나무도 비실비실하고 사람도 잘 못들어간다. 그런 곳에 상징적인 수직정원 개념 모델을 제시하겠다는 거다. 나머지는 기존 빌딩을 리모델링해 녹지를 꾸미거나, 도시숲길을 만들겠다.
 
강남 아파트 재건축에 대해서는 어떤 구상을 하고 있나
재개발·재건축을 통해 아파트만 짓는 시대는 지나갔다. 21분 도시 생활권 개념에 맞게 공공커뮤니티 시설을 도입하는 방향으로 주민들과 대화하겠다. 물론 재건축하는 이들이 손해 보지 않는 게 원칙이다. 단지마다 요구사항이 다른데, 서울의 스카이라인을 고려해 35층 고층제한 규제 등은 풀어줘야 한다고 생각한다.
 
부동산 관련 세금이 OECD 평균에 비해 2배 많다는 주장도 있다
세금이란 건 소득이 있는 곳에 과세하는 것 아니냐. 부동산 세금만 딱 떼서 해외와 비교하는 건 맞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野, 도쿄 아파트 왜 샀는지 알고 말하는건지…”

박영선 민주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가 2일 서울 종로구 선거 사무실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박영선 민주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가 2일 서울 종로구 선거 사무실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서울시장 선거의 중요 변수로 거론되는 야권 단일화에 대해 박 후보는 “미완의 단일화인 만큼 언급할 시기가 아닌 것 같다”며 말을 아꼈다. 그러나 일본 도쿄 아파트 소유 등에 대한 야권 공세를 두고는 “원인은 알고 지적하는지 모르겠다”고 적극 반박했다.
 
여권 단일화 찬성 입장은 그대로인가
그렇다. 민주당·열린민주당·시대전환은 뿌리·가치관이 같은 당이다. 단일화 하는 게 맞다. (득표상 실익에 대해서는) 거기까진 계산을 안 해봤다.
 
야권의 공세에 대해서는 어떻게 대응하나
야당 후보들이 저를 많이 공격하는 건, 제 공약이 그들에게 아파서라는 느낌이 있다. ‘10분 내 공원’(나경원 전 의원) 같은 공약은 21분 도시, 그린서울과 흐름을 같이 한다.
  
도쿄 아파트도 매번 구설에 올랐다
야당에서 원인을 알고 지적하는 건지 모르겠다. 제가 BBK 문제를 제기하면서 남편이 직장에서 쫓겨났다. 이후 일본에서 일자리를 구하며 구매한 게 그 집이다.  
 
박 후보는 최근 ‘K주사기’를 중기벤처부 장관 시절 업적으로 홍보하고 있다. “숟가락 얹기 그만하라”는 야당 비판에 대해 그는 “내용을 잘 모르니 그냥 공격하는 것”이라고 일축했다. 박 후보는 “주사기 도입 당시 풍림파마텍 대표가 ①판매 ②대기업 기술 탈취 우려 ③투자금 문제로 고민이 많았다. 장관으로서 판매와 기술탈취 우려는 걱정하지 말라고 설득했다. 그 주사기가 화이자 백신 조기 도입의 지렛대가 됐다”고 말했다.
 
한영익 기자, 김수현 인턴기자 hany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