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변창흠의 유체이탈···LH직원 투기 의혹 터진날 "청렴하라"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2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토부-공공기관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청렴을 강조하고 있다. 뉴시스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2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토부-공공기관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청렴을 강조하고 있다. 뉴시스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2일 산하 기관장들과의 신년회 자리에서 "기관장이 경각심을 갖고 청렴한 조직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더욱 노력해야 할 때"라고 밝혔다.
 
행사는 오래전 예정됐지만 공교롭게도 이날 LH 직원 10여명이 광명·시흥 3기 신도시 선정 전 토지 7000평을 사들였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변 장관은 이 자리에서 청렴도 강조 메시지를 내놨다. 
 
하지만 LH 직원들의 토지 매입 10건 중 9건이 변 장관의 LH 사장 재직시절(2019년 4월~2020년 12월) 이뤄졌음에도, 이에 대한 해명이나 사과 없이 청렴을 강조해 일각에선 "유체이탈 화법을 구사했다"는 지적도 나왔다.
 
변 장관은 "작년 국토부와 산하 공공기관의 청렴도가 낮게 나왔다"며 "업무 특성상 정책에 대한 반감이 부정적 평가로 이어졌을 수 있지만, 여전히 청렴하지 못한 일부 행동이 존재하고 있다는 것이 불편한 진실이기도 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간담회 후에는 기관장들과 '청렴실천 협약식'을 갖기도 했다.
 
한편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LH 직원 10여명이 지난달 신규 공공택지로 발표된 경기 광명·시흥 신도시 토지 7000평을 신도시 지정 전에 100억원가량을 들여 사들였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LH는 즉각 투기 의혹이 제기된 직원 12명을 직무에서 배제했고, 자체적인 전수 조사에도 착수했다고 밝혔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