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 “후보 양보 없다…내가 단일후보되면 김종인이 도와줄 것”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중구 주한유럽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주한유럽상공회의소 현장 회의에 참석해 디어크 루카트 주한유럽상공회의소 회장과 대화하고 있다. 뉴스1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중구 주한유럽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주한유럽상공회의소 현장 회의에 참석해 디어크 루카트 주한유럽상공회의소 회장과 대화하고 있다. 뉴스1

국민의당 안철수 서울시장 예비후보는 보궐선거 야권 단일화에서 완주하겠다는 의지를 밝히며 ‘기호 4번’(국민의당 소속) 출마를 고수했다. 그러면서 그는 “제가 보수야권 단일후보가 되면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열심히 선거를 도와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안 예비후보는 이날 오후 CBS라디오 ‘김종대의 뉴스업’과의 인터뷰에서 “(4·7 재보선 전에 사라질 수 있다는) 김 위원장 말씀의 속뜻을 어떻게 알겠느냐마는 단일 후보 승리를 위해 누구보다도 열심히 도와주실 분이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전날 언론과 인터뷰에서 “안 후보가 기호 2번으로 출마하지 않으면 선거운동을 해줄 수 없다”며 안 예비후보를 압박했다. 이에 안 예비후보는 ‘기호 2번’(국민의힘)·‘기호 4번’(국민의당) 논란에 대해 재차 ‘기호 4번’에 뜻이 있음을 밝혔다.
 
공직선거법에 따라 국민의힘 소속이 아닌 후보에 대해서는 국민의힘 차원의 선거운동이 제한된다는 지적에 “10년 전 박원순 전 시장이 무소속으로 나왔을 때 민주당이 공동 선대위를 만들어서 승리를 일궜다.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그는 “보수야권 단일화를 하는 목적은 본선에서 이기려고 하는 것이다”라며 “기호 3번 정의당이 후보를 안 낸다. 2번이 되든 4번이 되든 야권 단일 후보는 (투표용지에서) 두 번째 사람이다”라고 말했다.
 
진행자가 ‘기호 4번으로 출마하겠다는 뜻으로 들린다’라고 하자 “그런 방법으로 국민의힘 지지자분들과 민주당은 싫은데 아직 국민의힘을 선택하지 못하는 분들, 양쪽의 힘을 결집시키고 마음을 하나로 모을 수 있다는 생각이다”라고 답했다.
 
4일 선출될 국민의힘 후보에게 10년 전 박원순 전 시장에게 했듯 양보할 의사는 없다고 밝혔다.  그는 “제가 만약에 단일 후보가 되지 않더라도 열심히 단일 후보를 도와서 반드시 서울시장에 당선시킬 생각”이라며 “(후보 양보는) 결코 없을 것이다”라고 했다.
 
안 예비후보는 단일화 시한에 대해 최대한 빨리하자는 입장에서 한발 물러섰다. 전날 제3지대 경선에서 승리한 후 발표한 입장문에서 “최종 후보 선출 과정은 신속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했던 안 예비후보는 이날 인터뷰에서는 선관위의 후보 등록일인 오는 18일~19일 전에만 하면 문제없다고 했다.
 
안 예비후보는 “18일, 19일까지만 결정될 수 있으면 천천히 가도 되는 것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