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TX 햄버거 그 여성, 겁 먹었더라···아버지 누군지도 확인"

지난 2월 28일 KTX 객실 내에서 햄버거를 먹는 승객의 모습이 담긴 영상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재됐다. 사진 보배드림

지난 2월 28일 KTX 객실 내에서 햄버거를 먹는 승객의 모습이 담긴 영상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재됐다. 사진 보배드림

KTX에서 햄버거를 먹지 말라는 지적에 “우리 아버지가 누군지 아느냐”고 말한 여성 승객의 영상을 올린 네티즌이 여성의 정체를 알았다며 더는 여성의 아버지를 찾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2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해당 글을 올렸던 작성자는 제목을 ‘아버지 안 찾으셔도 돼요’라고 수정하고, 화제가 된 이후의 상황을 전했다.  
 
글쓴이는 “보배드림을 통해 어떤 분이 쪽지를 주셔서 그 여자분이 누군지 알게 됐다”며 “인스타그램을 통해 확인한 후 카카오톡 아이디를 알아내 고심 끝에 문자를 보냈다”고 밝혔다. 그가 보낸 카톡에는 “작가답게 그날 있었던 일을 인과관계에 맞게 진심을 담아서 반성문을 쓰라”며 “당신이 저지른 일이니 성인답게 본인이 수습하라”는 내용이 담겼다.  
 
글쓴이는 “저보다 15살이나 어린 아가씨고 일이 커졌기 때문에 본인도 겁을 먹고 있더라”며 “그날 행동에 대해 반성을 하고 있다고 재차 죄송하다고 했다”고 전했다. 여성 승객은 “본인으로 인해 피해를 받았던 열차 내 다른 분들께도 죄송하며 그날의 행동은 신경과민 상태에서 벌어진 일”이라고 해명했다고 한다.  
 
작성자는 “앞으로 살아갈 날이 더 많은 젊은 친구인데 이 정도면 됐다고 생각한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인격을 조금 더 갖추고 겸손하게 살길 바란다”고 밝혔다. 비상식적인 일에 분노했을 뿐 그분을 상대로 어찌할 생각은 아니었다고도 덧붙였다.  
 
또 글쓴이는 ‘대체 아버지가 누구길래 저런 행동을 하느냐’는 반응에 대해 “그냥 일반적인 가정의 아가씨로 추정된다. 아버지가 누구인지 궁금하지 않을 정도로 정체가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지난달 28일 동대구역에서 서울로 가는 KTX 객실 내에서 햄버거를 먹는 여성의 모습이 담긴 영상이 게재되자 많은 이들의 공분을 자아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열차 내 음식물 취식을 금지하고 있으나 해당 여성은 이를 지적하자 “우리 아빠가 도대체 누군 줄 알고 그러냐. 너 같은 거 가만 안 둔다”며 오히려 행패를 부렸다. 이후에도 부모에게 전화를 걸어 큰 소리로 “내가 빵 좀 먹었다고 어떤 XXX이 나한테 뭐라 그런다. 자기가 꿀리고 뭐라도 뒤처지고 열등하고 쥐뿔도 없으니까 (그런다)” 등의 발언을 이어갔다.  
 
코레일 관계자는 “현재 해당 사건에 대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으며 해당 고객에 대한 고발을 내부적으로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