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쿠오모 주지사 '미투 폭로' 베넷 “다른 피해자 나서달라”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를 향한 '미투 폭로'가 이어지고 있다. 비난이 거세지자 그는사과문을 내놨지만, 피해 여성은 "진정한 사과가 아니"라고 비판했다. AFP=연합뉴스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를 향한 '미투 폭로'가 이어지고 있다. 비난이 거세지자 그는사과문을 내놨지만, 피해 여성은 "진정한 사과가 아니"라고 비판했다. AFP=연합뉴스

 
스타 정치인 앤드루 쿠오모(63) 뉴욕 주지사에 대한 ‘미투’ 폭로를 한 여성이 “변명하지 말고 진정한 사과를 하라”고 촉구했다. 쿠오모가 성 추문 의혹에 대한 공식 입장을 냈지만, 거짓과 핑계 일색이었다는 취지다.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서 매일 신속하고 투명한 브리핑으로 여론의 호평을 받으며 차기 대선주자군으로 거론됐던 쿠오모가 사면초가에 처하는 모양새다.
 
1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쿠오모의 전 비서 샬럿 베넷(25)은 “쿠오모가 과거 포악한 행동을 인정해야 한다”는 성명을 냈다. 그는 “(쿠오모가) 정의를 피하기 위해 자신의 권력을 휘두르고 있다”며 “엄청난 권력을 가진 자들은 피해자를 비난하고 잘못을 부인하기 위해 교묘한 수법을 쓴다”고 비판했다.  
 
베넷 샬럿은 "쿠오모 주지사로부터 비슷한 피해를 입은 여성이 있다면 나서달라"고 독려했다. [NYT 캡쳐]

베넷 샬럿은 "쿠오모 주지사로부터 비슷한 피해를 입은 여성이 있다면 나서달라"고 독려했다. [NYT 캡쳐]

 
특히 베넷은 비슷한 피해를 본 여성이 있다면 나서달라고 독려하기도 했다. 그는 “지사로부터 생존한 사람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며 “당신이 진실을 말하는 것을 선택한다면, 우리는 당신과 함께 서 있을 것을 약속하겠다”고 말했다.
 
이같은 성명은 쿠오모 주지사가 지난달 28일(현지시간) 낸 사과문 때문이다. 그는 이 사과문에서 “그동안 둔감하거나 지나치게 이기적이었을 수 있음을 진심으로 사과한다”면서도 “내 발언 중 일부가 원치 않는 희롱으로 오인됐다”고 말했다. 심한 장난이었을 뿐, 부적절한 접촉이나 희롱할 의도는 없었다는 취지였다.
 

샬럿 베넷은 앞서 지난달 27일(현지시간) NYT 인터뷰에서 지난해 6월 쿠오모 주지사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베넷은 “쿠오모가 나이든 남자와 성관계를 한 적이 있는지, 연애를 한 명하고만 하는지 물었다”며 “직장 가까이에서 새 여자친구를 만들고 싶다고 하는 등 성관계를 요구하는 것처럼 느껴졌다”고 말했다. 지난 2019년부터 쿠오모와 함께 일해왔던 베넷은 비서실장에게 이 사건을 털어놓고 이후 보건정책 자문으로 자리를 옮겼다.
  
쿠오모 주지사가 스트립 포커를 치자고 제안하거나, 강제로 입을 맞췄다고 폭로한 린지 보일런 전 보좌관. [NYT 캡쳐]

쿠오모 주지사가 스트립 포커를 치자고 제안하거나, 강제로 입을 맞췄다고 폭로한 린지 보일런 전 보좌관. [NYT 캡쳐]

 
베넷의 폭로 3일 전엔 쿠오모 주지사의 보좌관이었던 린지 보일런의 ‘미투’도 있었다. 보일런은 지난달 24일(현지시간) 미국의 온라인 매체 미디엄에 “2017~2018년 쿠오모가 비행기 안에서 스트립 포커(포커로 옷 벗기 내기를 하는 것)를 제안하거나, 보고를 마쳤을 때 강제로 입을 맞추는 등 성추행을 했다”고 썼다.
 
쿠오모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민주당 안에서도 비난이 거세지고 있다. 민주당 소속 빌 디블라지오 뉴욕시장은 “쿠오모는 ‘아 그냥 농담한 건데’라고 말하는 것 같았다”며 “사과가 아니라 자신을 궁지에서 벗어나게 하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도 “모든 여성은 존엄과 존중을 받아야 한다”며 “그것은 샬럿 베넷과 린지 보일런에게도 해당된다”고 말했다.
 
뉴욕주 검찰총장 출신의 쿠오모 주지사는 2018년 3선에 성공해 10년째 뉴욕주지사로 일하고 있다. 그의 아버지 마리오 쿠오모 역시 3선 뉴욕주지사를 지내 부자(父子) 정치인으로 유명하다. 그는 지난해 정치인으로는 처음으로 미국 방송가에서 권위 있는 상인 에미상을 받기도 했다. TV를 이용해 코로나19 관련 정보를 잘 전달했다는 이유에서였다. 하지만 뉴욕주 요양시설 내 코로나19 사망자 수를 일부러 낮춰 발표했다는 의혹이 불거져 검찰 수사 대상이 됐다.
 
김선미 기자 calling@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