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OTT협의회 출범, 규제 개선·역차별 해소 한목소리 낸다

OTT협의회 공동 의장을 맡은 티빙 양지을 대표(왼쪽부터), 콘텐츠웨이브 이태현 대표, 왓챠 박태훈 대표. OTT협의회 제공

OTT협의회 공동 의장을 맡은 티빙 양지을 대표(왼쪽부터), 콘텐츠웨이브 이태현 대표, 왓챠 박태훈 대표. OTT협의회 제공

웨이브, 티빙, 왓챠 등 국내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업체들은 2일 '한국OTT협의회(이하 OTT협의회)'를 발족하고 정책 분야 공동 협력을 추진한다고 2일 밝혔다.
 
OTT협의회는 OTT 규제 개선 의견 개진, 저작권 제도 개선 추진, 망 이용료 등 불공정 및 역차별 환경 개선 등을 주요 과제로 설정하고 활동에 돌입한다.
 
OTT협의회는 콘텐츠웨이브 이태현 대표, 티빙 양지을 대표, 왓챠 박태훈 대표가 공동 의장을 맡고, 각 사 임원들이 참여하는 운영위원회를 중심으로 활동을 전개한다.
 
실무 조직은 정책분과, 홍보분과, 사업협력분과로 구성했다.
 
음악저작권 관련 문화체육관광부를 상대로 행정소송을 진행 중인 OTT음악저작권대책협의체는 논의의 연속성을 위해 별도 조직으로 유지된다.
 
OTT협의회는 이달 중 운영위원회 킥오프 회의를 시작으로 매달 정기회의를 개최한다. 필요하면 정책세미나와 기자간담회 등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OTT협의회 이희주 운영위원장은 "지난해 정부 차원에서 미디어 규제 완화와 OTT 진흥 방안을 발표했지만, 관련 부처 및 국회에서는 오히려 규제 강화가 논의되고 있다"며 "OTT업계가 정책 이슈에 대해 한목소리를 내고, 여러 분야에서 협력 방안을 모색해 나갈 수 있도록 활동하겠다"고 말했다.
 
정길준 기자 jeong.kiljh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