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LG디스플레이 “모든 사업장 정밀진단”

연초 인명 사고를 겪은 LG디스플레이가 모든 사업장 정밀진단, 안전책임자 신설 등 안전 대책을 내놨다. 
 
LG디스플레이는 ‘4대 안전관리 혁신대책’을 마련하고, 사고의 원인 제거와 재발 방지를 위한 투자를 확대한다고 2일 밝혔다.   
 
우선 LG디스플레이는 모든 사업장에 정밀 안전진단을 할 방침이다. 그동안 안전진단이 사고가 발생한 지점과 인접 영역을 개선하는 수준이었다면, 이번에는 시간과 재원의 제약 없이 사업장 전 영역의 안전을 원점에서 재점검하고 종합 개선책을 마련하겠다는 것이다. 회사 측은 “세계 최고 수준의 전문기관과 현장 최일선에 있는 협력사 및 근로자도 참여해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개선을 끌어낼 계획”이라고 말했다.
 
파주 LG디스플레이 공장 전경. [사진 LG디스플레이]

파주 LG디스플레이 공장 전경. [사진 LG디스플레이]

주요한 위험 작업은 내재화한다. 그간 협력업체가 맡아서 진행하던 위험 작업을 직접 관리하겠다는 의미다. 위험요소를 관리하고 통제할 수 있는 운영체제를 구축하고 해당 협력업체와 충분한 협의를 통해 다양한 방법으로 철저한 관리에 나선다.  
 
협력업체의 안전역량 강화를 위한 투자도 적극적으로 지원한다. 현재 운영 중인 상생협력기금을 확대해 협력사의 안전시설 확충 및 전문인력 확보를 지원한다. 체계적인 관리 시스템을 갖추기 어려운 중소 협력업체에는 LG디스플레이의 전문교육 프로그램을 확대 개방한다. 
 

안전조직의 권한을 강화한다. 사내에 최고안전환경책임자(CSEO·Chief Safety & Environment Officer)를 신설하고 관련 조직의 권한과 역량, 인력 규모를 대폭 늘린다. 안전조직은 필요하다면 관련 작업의 중단이나 공장 가동 중지 같은 CEO 수준의 안전 관련 권한이 있다. 리스크 접점에 있는 생산 현장의 안전조직도 보다 확대해 관리체계가 빈틈없이 작동되도록 할 방침이다.  

 
정호영 LG디스플레이 사장은 “어떤 경영성과도 생명과 안전을 소홀히 할 만큼 중요하지 않다”며 “사업장 모든 공간이 우리 가족이 안심하고 일할 수 있는 곳이어야 한다는 책임감을 갖고 근본적인 안전 혁신을 이뤄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월 LG디스플레이의 경기도 파주 공장에서는 6명이 중경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 파이프 교체 작업을 하던 협력업체 직원 2명이 파이프 안에 남아있던 화학물질이 유출돼 중상을 입었다. 이들을 구하려던 4명의 직원도 부상했다. 현재 중상을 입었던 2명이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최현주 기자 chj80@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