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용만 "요즘 젊은이들 유약하지 않아…강요된 극기에 반응하지 않을 뿐"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사진 대한상공회의소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사진 대한상공회의소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지금 좌절하고 있는 젊은이들, 대기업에 취업하고 싶어하는 젊은이들에게 조언을 해달라'는 질문에 "먼저 미안하다는 얘기를 하고 싶다"며 "요즘 젊은이들은 유약하지 않다. 단지 강요된 극기에 반응하지 않을 뿐"이라고 말했다.
 
박 회장은 2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제 나이 또래 분들이 요즘 젊은 사람들이 유약하다는 얘기를 한다. 저는 그 이야기에 동의하지 않는다"며 "유약하다는 이야기가 가장 많이 등장할 때가 젊은이들이 극기할 줄 모른다는 이야기이다. 참고 어려움을 헤쳐나가는 게 극기 아닌가. 그건 우리 시대의 극기"이라고 말했다.
 
박 회장은 "자신을 넘어서는 극기는 누구에게나 마약같이 즐거운 일이다. 단지 요즘 젊은이들은 우리 때하고 달라서 강요된 극기에 반응하지 않을 뿐이다. 강요된 극기는 혹사일 뿐"이라고 했다.
 
이어 "그 사람들 나름대로의 틀과 방향으로 뛸 수 있게 갖춰주면 훨씬 우리보다 강한 사람들이라고 저는 생각을 한다. 그 부분에 도움이 되면 제일 좋겠다"고 말했다.
 

"뜬금없는 총리 하마평에 곤욕 많이 치러"

 
'정치권에서 러브콜이 오느냐'라는 질문에는 "권유를 받아본 적도 없고 정치라는 이야기가 나오면 두렵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저같이 평생 사업을 한 사람은 효율성·생산성·수익성이라는 틀이 아주 단단하게 자리를 잡았다. 그런데 정치의 영역은 효율과 생산성의 영역이 아니다"라며 "저 같은 사람은 정치에 손을 대면 위험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진행자가 '이낙연 총리가 그만둘 때쯤 후임자로 박 회장 이름이 올랐다'고 하자 박 회장은 "재미로 던지시는 돌에 개구리 맞아 죽는다고 저는 아무런 생각도 없는데 그런 추측 때문에 굉장히 곤욕을 많이 치렀다. 전혀 사실무근이다. 저는 자격도 없고 관심도 없다"고 설명했다.
 

"소통은 지금 이 시대의 큰 화두"

 
'SNS 소통, 에세이집 발간 등 기존 대기업 회장 이미지와 다른 것 같다'는 질문에는 "SNS는 제 삶을 낱낱이 들여다보는 창은 아니다. 제가 보여드리고 싶은 것만 보여드리는 거 아닌가. 사실은 제가 선택해서 누군가와 주고받는 일"이라고 했다.
 
이어 "과거에는 '침묵의 리더십'이 더 주효했다. 멋있었다. 말 없는 상사. 속 깊어 보이고, 얼마나 멋있어 보이나. 그런데 지금 시대는 아니라고 생각한다. 소통은 이 시대의 큰 화두이기도 하다. 꼭 회사만이 아니라 정치, 사회 어디를 봐도 지금 소통이 막혀서 힘들어하는 모습은 어디서나 볼 수 있다"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