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수청, 독재 앞잡이 기구"…윤석열 거든 국민의힘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언론 인터뷰를 통해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설립 등 여권의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추진을 '법치말살'이라고 작심하고 비판한 것과 관련, 국민의힘이 거들고 나섰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일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중수청은 헌법상 삼권분립 파괴일 뿐 아니라 완전한 독재국가, 완전한 부패국가로 가는 앞잡이 기구"라고 규정했다. 그러면서 "검찰을 폐지하고 중수청을 만들어 자기들이 원하는 사람을 모아 수사의 칼날을 쥐여주려고 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배준영 대변인은 '직을 걸고 막을 수 있다면 100번이라도 걸겠다'는 윤 총장의 인터뷰 내용을 인용하면서 "정권과 검찰의 갈등이 임계점에 도달했음을 보여주는 조짐"이라고 논평했다. 이어 "정권의 썩은 부위를 도려내려는 정의의 칼날을 막고자 칼 쥔 장수를 갈아치우려다, 안 되니 군대를 재편성하려 하고, 그것도 안 되니 결국 군대를 폐지하고 다른 군대를 세우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검사 출신인 권영세 의원은 소셜미디어에서 "'검수완박'을 추진하는 이유는 간단하다. 수사기관을 약화시켜 지난 4년간 자신들의 공적·사적 범죄를 덮으려는 것"이라며 "윤 총장의 말대로 국민들께서 두 눈 부릅뜨고 지켜보시고, 지켜주셔야 한다"고 했다.
 
판사 출신 김기현 의원은 "지은 죄가 얼마나 크기에 이런 무도한 짓까지…"라며 "그런다고 추악한 권력형 비리가 영영 숨겨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세계 보편적 추세를 역행해 검찰을 해체시키려는 저의가 무엇인지는 뻔하다. 문재인 정권의 청와대와 이에 빌붙은 권력자들은 퇴임 후를 걱정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