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 덕에 의학박사" 아들 자랑하다 아빠찬스 논란 부른 의대교수

정민석 교수의 트위터. 현재는 게시물이 삭제되고 계정이 사라진 상태다. 사진 트위터

정민석 교수의 트위터. 현재는 게시물이 삭제되고 계정이 사라진 상태다. 사진 트위터

 
'만화가 의사'로 유명한 정민석 아주대 의과대 해부학과 교수가 소셜미디어(SNS)에 '아들이 의대 조교수가 됐다'며 자랑을 했다가 '아빠찬스' 논란에 휩싸였다. 논란이 일자 게시글은 현재 삭제됐고 계정도 사라진 상태다.  
 

"내 도움으로 의학박사…31살에 조교수 됐다"

정 교수는 1일 자신의 트위터와 페이스북에 "저는 가족 이야기를 하지 않는데, 오늘만 하겠다. 자랑하는 이야기"라며 "제 아들(정범선)이 오늘부터 연세대 원주의대 해부학교실의 조교수가 되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순천향대 의대를 졸업하고 아주대 의대에서 제 도움으로 의학박사를 받았다. 제 아들은 1989년 9월 생이므로 만으로 31살에 조교수가 된 셈"이라고 자랑했다. 
 
정 교수는 "제가 늘 이야기하는 신경해부학 교과서의 공동 저자가 제 아들"이라며 "보통 사람은 조교수, 부교수, 정교수가 된 다음에 세계에서 이름 나려고 애쓰는데, 제 아들은 조교수가 되기 전에 세계에서 이름 났다"고 설명했다. 정 교수의 발언이 알려지면서 인터넷에서는 '아빠 찬스' 논란이 불거져 나왔다. '제 도움으로 의학박사를 받았다'거나 '신경해부학 교과서의 공동저자가 제 아들'이라는 발언을 문제 삼으면서다. 
 
한 네티즌은 학술연구정보서비스(RISS) 검색 결과, 범선 씨 학술지 논문 34개 중 아버지 정 교수와 공저자인 논문이 20개에 달한다며, 아들을 노골적으로 밀어준 것이라는 의혹도 제기했다. 실제로 정 교수 홈페이지에 등재된 논문들 중 상당수의 제1저자에도 아들 범선씨로 추정되는 'Chung BS'가 올라 있다.
 

'공공의대 비판' 만화도 논란일자 돌연 삭제 

아들 범선씨가 문재인 정부의 의료정책을 비판하는 만화를 게재해왔다는 의혹도 나왔다. 실제로 디시인사이드 카툰 연재 갤러리에는 '정범선'이라는 아이디의 작가가 만든 만화가 여러 편 올라와 있다. 공공의대 설립 등 정부의 의료 정책을 비판하는 내용이 대부분이다.
 
정범선씨가 그린 것으로 추정되는 만화. 사진 디시인사이드 캡처

정범선씨가 그린 것으로 추정되는 만화. 사진 디시인사이드 캡처

 
그중 '의대, 이제는 부모 빽으로 쉽게 가자'는 만화에서 정부의 공공의대 정책을 비판하며 "부모님이 정치권이나 시민단체에서 크게 한 자리하고 있다면 쉽게 의사가 될 수 있다"는 내용을 담기도 했다. 이 작가의 만화 역시 의혹이 일자 삭제된 상태다. 
 
정 교수는 해부학 학습만화로 잘 알려진 인물이다. 대표적인 만화 '해랑이, 말랑이'(영어판 Anna & Tommy)는 과학인용색인확장(SCIE) 학술지 '해부과학교육'(ASE) 2017년 2월호에 실리기도 했다. 아들 범선씨는 2014년부터 아버지의 연구소에서 해부학자의 길을 걸었으며, 만화 작업을 돕기도 했다. 네티즌들은 아주대 의대 해부학교실 홈페이지 내용을 근거로 정 교수의 둘째 아들 역시 현재 정 교수 연구실에서 특임연구원으로 재직 중이라는 의혹도 제기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