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도류 오타니, 시속 161㎞ 이어 멀티히트

28일 라이브 피칭에서 시속 161㎞를 뿌린 오타니 쇼헤이. [USA투데이=연합뉴스]

28일 라이브 피칭에서 시속 161㎞를 뿌린 오타니 쇼헤이. [USA투데이=연합뉴스]

오타니 쇼헤이(27·LA 에인절스)가 다시 두 개의 칼을 휘두르기 시작했다. 투수로 시속 161㎞ 강속구를 뿌리더니, 시범경기 첫 멀티히트까지 작성했다.
 
오타니는 2일(한국시각) 미국 애리조나주 템피 디아블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시카고 화이트삭스전에 2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3타수 2안타 2득점을 올렸다. 
 
오타니는 1회 말 1사 알렉스 맥래를 상대로 우전 안타를 치며 출루했으며 마이크 트라웃과 알버트 푸홀스의 연속 안타에 홈을 밟았다. 오타니는 3회에도 안타를 치고 나간 뒤, 푸홀스의 적시타 때 득점했다. 4회 무사 만루에서는 3루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2일 시범경기에서 2안타를 친 오타니 쇼헤이. [USA투데이=연합뉴스]

2일 시범경기에서 2안타를 친 오타니 쇼헤이. [USA투데이=연합뉴스]

일본 프로야구 니혼햄 파이터스에서 이도류(二刀流)로 이름을 날린 오타니는 2018년 메이저리그에 입성했다. 그는 투수로 10경기에 등판해 4승 2패 평균자책점 3.31을, 타자로 104경기 타율 0.285, 22홈런 61타점을 쓸어 담아 아메리칸리그 신인상을 받았다. 그러나 그해 10월 팔꿈치 수술을 받아 2019년에는 타격만 했다.
 
지난해 다시 투타겸업에 도전한 오타니는 44경기에서 타율 0.190 7홈런 24타점으로 부진했다. 투수로는 2경기에서 1과 3분의 2이닝 7실점에 그쳤다. 그러나 절치부심한 오타니는 이번 겨울 다시 두 가지 역할을 하기 위해 집중했다. 지난달 28일 라이브 피칭에선 100마일(약 161㎞)의 공을 뿌렸고, 타격에서도 기분좋게 출발했다. 오타니는 4~6일 사이 시범경기 첫 투구도 한다. 양현종(33·텍사스 레인저스)이 빅리그에 입성한다면 두 선수의 대결도 볼 수 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