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음주단속 피하려 인도로 내달렸다…위험천만 6분 추격전 [영상]

지난달 9일 오후 10시45분께 광주광역시 북구 용봉동의 한 도로. 경찰의 음주운전 단속이 한창이던 차도를 피해 검은색 차량이 인도를 향해 내달리기 시작했다. 인도를 빠져나간 차량은 뒤따라 붙은 경찰차를 뿌리치려고 속력을 높여 좁은 골목길을 내달렸다.
 

6분 동안 추적 끝에 검거…혈중 알코올농도 0.185%

만취 상태로 아찔한 도주극을 벌인 음주운전의 전말이 경찰차 블랙박스 동영상을 통해 확인됐다. 광주경찰청과 북부경찰서는 지난달 9일 음주운전 혐의로 검거한 40대 운전자 A씨의 검거 과정 영상을 2일 공개했다. 해당 영상 속에서는 경찰관이 인도로 도주하는 차량을 쫓는 6분여 동안의 모습이 담겼다.
 
지난달 9일 오후 10시 45분께 광주광역시 용봉동의 한 도로에서 음주운전 차량이 경찰의 단속을 피하려고 인도로 도주하고 있다. 사진 광주경찰청

지난달 9일 오후 10시 45분께 광주광역시 용봉동의 한 도로에서 음주운전 차량이 경찰의 단속을 피하려고 인도로 도주하고 있다. 사진 광주경찰청

 
영상 속에서 차량은 약 200m의 인도를 달려 경찰관을 따돌렸다. 이후 차량은 차도로 도주 경로를 바꿔 속력을 높였다. 경찰차가 뒤쫓자 교통신호를 무시하면서 급히 방향을 꺾어 골목길로 도망쳤다.
 
음주운전 차량은 경찰의 정차 요구도 거부하고 주차된 차량과 골목길을 걷던 시민들 사이로 아슬아슬한 곡예 운전을 하면서 추적을 뿌리치려 안간힘을 썼다. 경찰차가 길을 걷던 시민의 안전 때문에 잠시 속력을 낮춘 사이 음주운전 차량이 시야에서 사라졌지만, 도주로를 예측한 경찰에 다시 꼬리를 잡혔다.
 
음주운전 차량은 약 6분 동안 골목길 3㎞를 질주했고 경찰이 현장에 급파된 또다른 경찰차까지 이용해 앞뒤 도주로를 모두 막고서야 멈췄다. A씨는 경찰의 지시에 따라 길가에 멈추고서도 음주측정을 받지 않으려고 차에서 내리지 않았다.
 
경찰이 추격전 끝에 확인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85%로 면허 취소 수치였다. 경찰은 A씨가 지인과 술자리를 가진 뒤 귀가 중에 경찰의 음주단속 현장을 목격했고, 피할 수 있는 도로가 보이지 않자 인도로 달아난 것으로 파악했다.
 
경찰은 A씨를 음주운전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지만, 도주 과정에 따른 처벌은 뒤따르지 않는다. 음주단속 현장에서 도주하더라도 단속 경찰이 다치는 등 2차 사고가 일어나지 않으면 현행법상 처벌이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경찰 관계자는 “인도로 내달리고 골목길을 위험천만하게 달려 2차 사고 위험이 높았다”며 “음주운전에 대한 경각심을 알리는 차원에서 이 음주 운전자 검거 과정을 공개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광주광역시=진창일 기자 jin.changi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