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BS 퇴사' 도경완, MBC '라스' 출격 "자식 이기는 부모 없어"

MBC에 발 들인 도경완이다.  
 
3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는 책받침 스타 단짝 임상아, 오현경, 영혼의 개그 단짝 이용진, 이진호와 함께하는 ‘안 싸우니 다행이야’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스페셜 MC로는 프리랜서 방송인 도경완이 출격한다. KBS 35기 공채 아나운서 출신인 도경완은 다수의 프로그램 MC로 활약했다. 특히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아내인 ‘트로트 여제’ 장윤정과 아들 연우, 딸 하영과의 단란한 일상을 공개해 많은 사랑을 받았다.
 
도경완은 최근 활발한 활동 중 퇴사 소식을 알려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13년 만에 KBS를 떠난 그는 아내 장윤정의 소속사와 전속 계약을 체결하면서 프리랜서 방송인으로 시동을 걸었다.
 
‘라디오스타’ 3MC와 어깨를 나란히 하며 스페셜 MC로 출격한 도경완은 프리 선언 비하인드와 MBC 입성 소감을 들려준다. 도경완은 “KBS를 그만두고 MBC에 처음 와봤다. 주차장에 들어서자마자 놀랐다”며 그 이유를 밝혔다. 
 
또한 많은 이들이 도경완의 프리 선언 배경과 그의 결정에 따른 아내 장윤정의 반응을 궁금해하는 상황. 도경완은 “자식 이기는 부모 없다”며 뜻밖의 프리 선언 소감을 전했다. 또 프리 도전부터 소속사 이적에 관한 비하인드를 대방출, 프리랜서 도경완의 활약을 보여 줄 예정이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