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아파트 경매 10채 중 8채 낙찰…낙찰률 역대 최고치

서울 아파트 단지의 모습. 연합뉴스

서울 아파트 단지의 모습. 연합뉴스

지난달 서울에서 법원경매로 나온 아파트 10채 가운데 8채꼴로 낙찰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법원경매 전문기업 지지옥션에 따르면 지난 2월 법원경매가 진행된 서울 아파트 45건 중 36건이 낙찰돼 낙찰률(경매 진행 건수 대비 낙찰 건수)이 80.0%를 기록했다.
 
이는 법원경매로 나온 서울아파트의 월간 사상 최고 낙찰률이다.
 
서울아파트 낙찰률은 지난해 12월 52.8%, 올해 75.0%에 이어 지난달 처음으로 80.0%를 기록했다.
 
평균 응찰자 수는 지난해 11월 5.8명, 같은해 12월 9.2명, 올해 1월 10.8명, 지난달 11.7명으로 3개월 연속 증가했다.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 아파트 낙찰률도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아파트 낙찰률은 지난해 11월 59.3%, 올해 1월 74.3%, 2월 74.7%로 상승세를 이어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