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1월 산업생산 0.6%↓, 8개월 만에 감소…소비는 1.6%↑

1월 산업생산이 전월 대비 감소했다. 8개월 만이다.
 
기저효과로 제조업 생산이 마이너스(-)를 기록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서비스업도 감소했기 때문이다.
 
다만 소비는 5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늘었다.
 
 부산 남구 신선대부두 야적장에 컨테이너가 쌓여 있다. 뉴스1

부산 남구 신선대부두 야적장에 컨테이너가 쌓여 있다. 뉴스1

 

통계청이 2일 발표한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1월 모든 산업생산(계절조정·농림어업 제외)은 전월보다 0.6% 감소했다.
 
산업생산이 감소한 건 2020년 5월(-1.5%) 이후 8개월 만에 처음이다.
 
제조업 생산이 1.7% 감소해 광공업 생산이 1.6% 줄어든 탓이다. 제조업 생산이 감소한 것은 3개월 만인데, 전월(2.7%) 증가 폭이 컸던 기저효과가 있다는 분석이다.
 
서비스업 생산은 0.2% 줄어 전월(-1.1%)에 이어 두 달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다. 다만 감소 폭은 줄었다. 
 
다만 소비 동향을 보여주는 소매판매액은 1.6% 늘었다. 지난해 12월(0.1%)에 이어 두 달째 증가했다. 증가 폭은 2020년 8월(3.0%) 이후 최대다. 설비투자는 6.2% 증가했다.
 
현재 경기를 나타내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전월보다 0.2포인트 내렸다. 
 
반면 향후 경기를 예측하는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0.3포인트 상승해 10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2009년 2월부터 2010년 1월까지 12개월 연속 상승한 이후 최장 기간 상승이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