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백악관 떠나기 전 코로나19 백신 맞았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28일 CPAC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28일 CPAC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퇴임하기 전 백악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1일(현지시간) 미국 정치전문매체 ‘더 힐’ 및 뉴욕타임스(NYT) 등은 트럼프 전 대통령 측근을 인용해 전 대통령 부부 모두 지난 1월 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았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 1월20일 백악관을 떠났다.
 
더힐은 트럼프 전 대통령 부부가 지난 1월 백악관에서 코로나19 백신을 1차 접종받았고, 이후 2차 백신을 맞았다고 전했다. 다만 모더나, 화이자 등 어떤 백신을 접종받았는지에 대해서는 알려지지 않았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자신의 임기 중 백신들이 개발됐다며 '치적'을 강조했다. 다만 그가 재임 중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공개적으로 권유하거나 한 적은 없었다고 현지 언론은 보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달 28일 보수진영 연례행사인 보수정치행동회의(CPAC)에서 가진 퇴임 후 첫 공개연설에서 백신 접종을 독려한 바 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는 모습. AFP=연합뉴스

조 바이든 대통령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는 모습. AFP=연합뉴스

 
트럼프 전 대통령이 비공개로 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은 것과는 반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공개적으로 백신 접종 사실을 알렸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해 12월과 지난 1월 두 차례 백신을 접종받는 모습을 인터넷 등을 통해 생중계했다. 현지 언론은 이를 두고 ‘백신은 안전하니 가능하면 모든 미국인이 접종하라’는 독려의 메시지를 보내기 위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